상단여백
HOME NBA
덴버의 저말 머레이, 오른쪽 허벅지 부상 악화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덴버 너기츠가 플레이오프에서 부상에 발목이 잡힐 수도 있다.

『ESPN.com』의 옴 영미석 기자에 따르면, 덴버의 ‘Blue Arrow’ 저말 머레이(가드, 193cm, 93.9kg)가 부상을 당했다고 전했다. 덴버는 지난 2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2018-2019 NBA 플레이오프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와의 서부컨퍼런스 세미파이널 2차전에서 패했다. 경기 막판에 머레이가 오른쪽 허벅지에 통증을 호소했다.

머레이는 샌안토니오 스퍼스와의 지난 1라운드에서 허벅지를 다쳤다. 경기 도중 야콥 퍼틀의 스크린을 피하는 도중에서 타박상을 입었고, 이후 부상을 안은 채 경기를 치렀다. 설상가상으로 지난 2차전에서 머레이가 다시금 다치면서 덴버의 전력 유지에 빨간불이 켜졌다. 머레이는 곧 정밀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지난 2차전에서 머레이는 35분 6초 동안 코트를 누비며 3점슛 두 개를 포함해 15점 7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경기 막판에 몸 상태가 온전치 않아지자 덴버의 마이크 말론 감독은 즉각 머레이를 벤치로 불러들였다. 머레이도 “움직일 수 없었고, 감독님께서 교체해주셨다”면서 고통스러워했다. 하지만 “치료 후 3차전을 준비할 것”이라며 의지를 다졌다.

이번 시리즈에서 머레이는 두 경기에서 경기당 34.4분을 소화하며 19점(.424 .357 1.000) 3.5리바운드 4.5어시스트 1.5스틸을 기록했다. 머레이는 아직 20대 초반에 불과하지만 덴버 백코트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도맡고 있다. 동시에 니콜라 요키치 다음으로 이번 시리즈에서 많은 득점을 책임지고 있어 덴버에게는 그의 출장 여부가 상당히 중요하다.

만약 머레이가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한다면 덴버로서는 큰 전력 손실을 안게 된다. 지난 1차전을 따내면서 기분 좋게 시리즈를 출발했지만, 2차전을 내주면서 홈코트 어드밴티지를 내주고 말았다. 3차전에서 머레이가 뛰지 못한다면 공격에서 손실이 적지 않은 데다 결장이 길어질 경우 공백을 메우기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시즌 머레이는 75경기에서 평균 32.6분 동안 18.2점(.437 .367 .848) 4.2리바운드 4.8어시스트를 올렸다. 지난 시즌에 경기당 16.7점을 책임지며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보인 그는 3년차를 맞이한 이번 시즌에도 보다 발전된 경기력을 선보이면서 덴버의 주축으로 우뚝 섰다. 게리 해리스와 덴버 백코트를 책임지고 있다.

그는 지난 2016 드래프트를 통해 NBA에 진출했다. NCAA 켄터키 와일드캐츠 출신인 그는 1라운드 6순위로 덴버의 부름을 받았다. 지난 시즌부터 본격적인 두각을 보인 그는 이번 시즌 들어 좀 더 나아진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아직 어린 선수인 만큼, 지금보다도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선수들 중 한 명으로 손꼽힌다.

사진_ Denver Nuggets Emblem

이재승  considerate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3)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2)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을 실시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1)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4R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