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결산] 전 시즌 챔프전 진출팀 SK-DB의 PO 탈락, 차기 시즌 희망 갖는 이유

[바스켓코리아 = 이성민 기자] 역대 두 번째로 전 시즌 챔피언결정전 진출 팀이 나란히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차기 시즌 더 높은 곳을 바라보며 시즌을 마감했다. 

원주 DB와 서울 SK는 2017~2018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명승부를 펼쳤다. 

DB는 그야말로 돌풍의 팀이었다. 디온테 버튼이라는 슈퍼스타를 필두로 두경민, 김주성, 윤호영 등 국내 선수들의 짜임새 넘치는 팀플레이로 정규리그 우승,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을 차지했다. 수많은 하이라이트 필름을 양산하며 농구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SK는 테리코 화이트와 애런 헤인즈가 좋은 호흡을 선보였다. DB와 마찬가지로 최준용, 안영준, 김선형 등 국내 선수들이 제 몫을 톡톡히 해내며 챔피언결정전을 접수했다. 문경은 감독의 포워드 농구가 제대로 적중, 마침내 결실을 맺은 SK였다. 

하지만, 두 팀의 올 시즌 성적은 좋지 않았다. DB는 8위, SK는 9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DB는 올 시즌 디온테 버튼과 함께하지 못했다. 버튼이 NBA 진출에 성공했기 때문. 버튼을 대체하기 위해 마커스 포스터라는 또 한 명의 루키를 데려왔지만, 국내 선수들의 활약이 지난 시즌만큼 좋지 않았다. 두경민, 김주성의 공백이 그 무엇보다 크게 느껴졌다. 호락호락하지 않은 팀이라는 이미지는 남겼으나 매 경기 승리를 챙기는 강팀으로는 거듭나지 못했다. 시즌 막판 포스터의 부상으로 플레이오프 경쟁 원동력이 사라지기도 했다. 

SK는 부상 선수가 너무나 많았다. “자고 일어나면 수술이다.”라는 문경은 감독의 말이 허풍이 아니었다. 우선 전력의 핵심인 애런 헤인즈가 비시즌에 부상을 당하면서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비시즌 왼쪽 무릎 십자인대 수술을 받고 재활에 매달린 헤인즈는 개막 후 뒤늦게 합류 했지만 컨디션을 끌어올리지 못했다. 결국 다시 이탈하기에 이르렀다. SK는 헤인즈 없이 대체 외국인 선수들을 영입해 활로를 모색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그 사이 국내 선수들마저 부상으로 줄줄이 이탈했다. 이로 인해 SK는 좀처럼 반등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시즌 막판 고춧가루 부대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플레이오프 경쟁을 더욱 치열하게 만들었지만, 정작 자신들은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했다. 

시즌을 아쉬움 속에 마감했지만, 두 팀 모두 차기 시즌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DB는 기존 선수들에 2017~2018시즌 돌풍의 핵심이었던 선수들이 대거 복귀한다. 두경민, 서민수, 김영훈이 차기 시즌 상무에서 팀으로 복귀한다. FA 시장에도 적극적으로 뛰어들 것이라고 천명한 상황. 김주성 은퇴 이후 약점으로 꼽혀온 토종 빅맨 자리와 3번 포지션 보강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선수도 부지런히 체크하러 다니고 있는 DB다. 만약 DB가 그리는 비시즌 플랜이 제대로 이뤄진다면 DB는 차기 시즌 대권 도전까지 노려볼 수 있는 상황이다. 

SK는 전력 누수가 없는 상황. 비시즌 착실한 준비를 통해 원하는 수준까지 도달하는 것이 관건이다. 특히 주축 선수들의 부상을 최대한 예방하는 것이 SK 입장에서 매우 중요하다. 문경은 감독은 이를 위해 ‘지옥의 8주 트레이닝’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선언했다. 최준용, 안영준 등 국내 선수들 모두 예외 없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만약 SK가 건강하게 비시즌을 지나친다면 차기 시즌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김선형-안영준-최준용-김민수-최부경으로 이어지는 국가대표급 라인업에 올 시즌을 통해 성장한 식스맨들까지 든든하게 버티고 있다. SK가 차기 시즌 재도약을 희망적으로 바라보는 이유다. 

올 시즌 전까지 전 시즌 챔피언결정전 진출 두 팀이 모두 플레이오프에 탈락한 건 딱 한 번 있었다. 2006~2007시즌 챔피언에 오른 모비스(현 현대모비스)와 준우승에 머문 KTF(현 KT)가 나란히 2007~2008시즌에 각각 9위와 8위로 추락했다.

영광의 순간 뒤 좌절을 경함한 두 팀은 ‘절치부심’이라는 단어를 가슴 깊이 새긴 채 비시즌에 돌입했다. 과연 차기 시즌 SK와 DB는 다시 리그 최상단에 이름을 올릴 수 있을까. 

사진제공 = 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