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리그 3위 단국대' 석승호 감독 "리바운드에 집중해준 덕분"

[바스켓코리아 = 필동/신종연 웹포터단국대학교가 리바운드 우세를 기반으로 동국대학교를 제압하 리그 3연승을 기록했

 

대학교가 25 동국대학교 서울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2019 KUSF 대학농구 U-리그에서 동국대학교를 상대로 윤원상(31득점, 5리바운드, 2어시스트), 김태호(21득점, 7어시스트, 4스틸, 3블락), 김영현(8득점, 11리바운드, 3블락) 활약을 묶어 77-67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단국대는 리그 3연승을 달리며 3 1패를 기록, 3위로 올라섰.

 

경기  인터뷰에서 석승호 감독은 “득점은 윤원상 선수나 김태호 선수가  해줬하지만 김영현 선수한 박수를 보내고 싶다센터에서 리바운드나 블락수비를  해줘서 다른 선수들 외곽슛도 터지고   같다라며 오늘 좋은 활약을 보여  김영현 선수를 칭찬하 경기 승리에 대해 평가했다.

 

단국대는 이 경기에서 동국대 보다 총 리바운드 14개를 앞섰다. “오늘 선수들에게 고마운 것이 리바운드를 월등히 앞섰초반에 경기력에서 헤맸지만 리바운  골밑 득점이 많이 나와서 경기를 풀어 나갔오늘 경기로 리바운드에 중요성에 대해 선수들도 알게 됐을 것이다.”라며 오늘 경기가 선수들에게 미칠 영향에 대해 말했다

 

  오늘 치열 경기 내내 역전에 재역전을 하 치열한 경기를 했다이에 대해 “동국대가 우리 팀과 컬러가 비슷하다고 생각한다그래서 먼저 무너지 안된다고 생각했선수들에게 먼저 포기하 않고 열심히 뛰자고 말을 했다 말을 듣고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줘서 치열한 경기에서 승리할  있었던  같다라며 치열한 경기에서 정신력을 강조했 사실을 밝혔.

 

치열했던 경기는 4쿼터에 단국대 쪽으로 기울어지며 점수가 12 차까지 벌어졌다석감독은 “4쿼터를 시작  리바운드와 수비에 치중하자고 말을 했다그러면 좋은 찬스가  것이 그때 편안하 던지 했다우리는 윤원상이라는 좋은 공격 카드가 있기 때문에 수비에 주로 치중해서 이야기 했다라고 말하 수비를 기반으 점수 차를 벌릴  있었다고 말했.

 

그러나 경기 종료 2분여전 단국대는 동국대에게 4 차까 따라잡혔단국대는 바로 작전타임을 요청했 빅맨  명을 세워  디펜스를 했다우리팀 빅맨의 신장 좋으 상대 골밑을 공략하  것이라 생각그래 상대가 돌파를 하며 흔들  외곽을 내주지 말라고 했다 전타임  연이은 3점포로 추격을 시도한 동국대의 외곽을 막으라는 요청을 했다고 말했

 

마지막으로 “다음 경기가 이번   패배 당한 상명대 홈경기인 만큼 부족한 부분을 보안하상대 팀에 맞게 경기  준비 해서 이길  있도 노력하겠라고 말하 인터뷰를 마무 했다

사진제공 = KUBF

신종연  s0254s@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종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