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적인 시즌 마무리 KBL, 이제는 자유 계약이다!

김우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4 10:24:40
  • -
  • +
  • 인쇄

[바스켓코리아 = 김우석 기자] 이제는 FA(자유계약)다. 플레이오프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KBL은 23일 FA 시작을 알렸다.

KBL(프로농구연맹)은 23일 이번 시즌이 끝나고 FA 자격을 얻게 된 65명의 선수를 발표했다. FA 협상은 5월 1일부터 할 수 있다.

FA 자격을 얻은 선수 중 이적할 경우 보상 규정이 적용되는 보수 30위 이내 선수는 김종규, 김시래(이상 LG), 최부경(SK), 차바위(전자랜드), 하승진(KCC)까지 5명이다.

또 보수 순위 30위 이내지만 만 35세 이상으로 보상 없이 다른 구단으로 갈 수 있는 선수는 양동근, 함지훈, 문태종(이상 현대모비스), 김태술(삼성), 정영삼(전자랜드), 전태풍(KCC), 양희종(인삼공사), 김영환(KT)으로 총 8명이다.

FA 자격을 얻은 선수들은 5월 1일부터 15일까지 원소속 구단과 협상할 수 있다. 이후 협상이 결렬된 선수들에 대한 영입 의향서 제출 기간은 5월 16일부터 20일까지다.


사진 제공 = KBL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