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챔프] ‘깜짝 3점슛 2개’ 배수용, 3차전 승리 이끈 X-FACTOR

[바스켓코리아 = 인천/이성민 기자] 배수용이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17일(수)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펼쳐진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의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89-67로 승리했다. 

소위 단기전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깜짝 활약이 나와야 한다고 한다. 깜짝 활약을 해주는 선수를 X-FACTOR라 부른다. 챔피언결정전 향방을 가를 중요한 3차전에서는 배수용(3점슛 2개 포함 6점 3리바운드 2어시스트)이 X-FACTOR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했다. 

배수용은 전반전에 자신의 존재감을 모두 발휘했다. 단 13분 30초를 뛰고 말이다. 

현대모비스와 전자랜드는 1쿼터 중반까지 팽팽한 줄다리기를 했다. 현대모비스가 1쿼터 초반 달아나자 전자랜드가 곧바로 따라붙었다. 현대모비스와 전자랜드 모두 저마다의 강점을 살려 치열하게 맞붙었다. 

균형에 미세하게 균열이 가해진 것은 1쿼터 막판. 배수용이 종료 2분여를 남기고 우중간에서 기습 3점포를 터뜨렸다. 이전까지 극단적 새깅 디펜스를 펼친 전자랜드의 뒤통수를 얼얼하게 만드는 한방이었다. 

현대모비스는 배수용의 3점슛 이후 에너지 레벨을 끌어올렸다. 단단한 수비 응집력으로 실점을 최소화했고, 양동근의 돌파 득점으로 단숨에 6점 차 리드를 꿰찼다. 기분 좋게 1쿼터를 마무리했다. 

배수용은 2쿼터 초반 또 한번의 3점슛을 성공시켰다. 전자랜드가 강상재의 3연속 득점으로 1점 차까지 따라붙은 위기의 순간 현대모비스를 구해냈다. 

배수용의 3점슛이 또 한 번 림을 가르자 전자랜드가 배수용 수비를 포기할 수 없는 상황이 만들어졌다. 자연스레 나머지 선수들의 수비가 헐거워졌고, 현대모비스는 이를 적절하게 이용했다. 전자랜드가 쿼터 후반부에 동점 상황을 만들었지만, 영리하게 위기를 극복했다. 8점 차로 앞선 채 후반전을 맞이했다. 

배수용은 후반전에 1분 20초밖에 뛰지 못했다. 하지만, 배수용이 전반전에 성공시킨 두 개의 깜짝 3점슛은 현대모비스가 완승을 거둘 수 있는 결정적 이유가 됐다. 배수용의 존재감이 그 어느 때보다 밝게 빛났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승리로 시리즈 2승째를 수확했다. 인천 원정 첫 경기 승리를 가져오면서 지난 2차전 패배를 만회했다. 시리즈 전적 2-1 우위를 점했다.  

사진제공 = 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BK포토]건대 훕드림 어댑트 BB 첫 시연 행사 현장 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