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올 시즌 아쉬움 한 방에 날리고파”… SK 김선형의 다짐

[바스켓코리아 = 서울/김준희 기자] “모든 부분에서 그동안 쌓아왔던 기량들을 전체적으로 업그레이드시키고 싶다. 또한 팀적으로는 좀 더 안정감을 주고 싶다. 올 시즌 아쉬움을 한 방에 날리고 싶다.”

SK 김선형이 올 시즌에 대한 진한 아쉬움과 함께 다음 시즌 선전을 예고했다.

15일 서울 상도동 동작재가노인지원센터 지하 1층에서 KBL과 해피빈이 함께 하는 ‘굿샷! KBL!’ 캠페인 기금 전달식이 열렸다.

KBL과 네이버 해피빈이 함께 진행한 2018-2019시즌 '굿샷! KBL!'은 10개 구단 대표 선수들이 참여해 홍보 사진 촬영, 친필 사인이 포함된 구단MD 제공 등을 통해 모금을 마련한 캠페인이다. 본 캠페인을 통해 해피빈 매칭 기부방식으로 적립된 기금은 총 8,794,300원으로, 한국씨니어연합 동작재가노인지원센터에 기부된다.

이날 행사에는 SK 김선형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선형은 기금을 전달하는 한편, 어르신들을 살뜰히 챙겼다. 행사가 끝난 뒤에는 사인 요청에 응하는 등 팬서비스에도 충실했다.

김선형은 “봉사 활동을 많이 했다고 생각했는데, 아직 멀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아까 노인 두 분께서 말씀하시는데 너무 뭉클했다. 다음에도 어떤 식으로든 이런 기회가 있다면 참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참여할 수 있게 해주신 KBL과 해피빈에 감사하다”며 행사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그동안의 근황에 대해 묻자 김선형은 “푹 쉬었다. 아내와 함께 괌으로 여행을 다녀왔다. 호텔에서 쉬면서 바다 보고, 맛있는 거 먹으면서 재충전을 했다”고 답했다.

이어 김선형은 다소 일찍 끝난 한 시즌을 돌아봤다. 김선형은 “아쉬움이 많이 남는 시즌이었다. ‘칼을 갈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음 시즌에 달라진 SK를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며 포부를 전했다.

그동안 비시즌 때마다 자신의 무기를 새롭게 추가했던 김선형. 올해 비시즌은 어떨까. 그는 “기량 향상에 대해 항상 생각하고 있다. 다가올 시즌은 모든 부분에서 그동안 쌓아왔던 기량들을 전체적으로 업그레이드시키고 싶다. 또한 팀적으로는 좀 더 안정감을 주고 싶다. 올 시즌 아쉬움을 한 방에 날리고 싶다”며 욕심을 드러냈다.

한편, SK는 이현석과 최원혁이 군 입대를 앞두고 있다. 둘은 그동안 SK에서 수비에 크게 공헌한 선수. 김선형도 좋은 동료였던 둘이 한꺼번에 군대로 떠나는 게 아쉬운 듯했다.

김선형은 “(이)현석이나 (최)원혁이 둘 다 우리 팀의 활력소다. 뛰는 시간이 1초라도 주어지면 자기 역할을 하는 선수기 때문에 군대를 간다는 게 많이 아쉽다. 그래도 그 둘이라면 더 성장해서 돌아올 거라 생각한다. 아쉽지만 쿨하게 보내줘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수비에서 많은 역할을 해줬던 둘이 떠나면서 김선형의 책임감도 커졌다. 김선형은 “그동안 둘이 주전 선수들 체력 안배나 수비에서 상대편 에이스를 막았었는데, 어느 순간에 좀 자존심이 상하더라. 그래서 시즌 마지막 몇 게임은 내가 막겠다고 감독님께 말씀드렸다. 죽기 살기로 막으니까 잘 되더라. 수비에서도 팀원들한테 도움을 준다면 좀 더 좋은 선수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욕심이 있다. 다음 시즌부터는 수비에도 욕심을 부리려고 한다”며 공수에서 뛰어난 선수로 거듭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다음 시즌부터 달라진 용병 제도에 의해 새로운 선수들이 KBL에 들어오게 된다. SK 또한 팀컬러에 맞는 용병을 영입하기 위해 다양한 선수를 물색하고 있다.

김선형은 “달릴 수 있는 선수가 저한테도 잘 맞고, 우리 팀에도 잘 맞는 것 같다. (최)준용이, (안)영준이 등 큰 선수들이 달리면 무섭다. 그런 색깔에 잘 맞는 선수가 왔으면 좋겠다. 그 부분은 전적으로 감독님께서 하시는 것이기 때문에, 나는 어느 용병이 오던 그 용병이 우리 팀에 녹아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BK포토]2019 Korea Tour 서울 오픈부 경기화보
[BK포토]KXO 서울투어, 한울건설&쿠앤HOOPS VS 하늘내린인제 결승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