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챔프] 앵그리 ‘삼산동 코알라’ 이대헌, “유재학 감독님 당황시키고 싶다”

[바스켓코리아 = 울산/김우석 기자] '삼산동 코알라' 이대헌이 살짝 삐쳤다. 

인천 전자랜드는 13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벌어진 2018-19 SKT 5GX 프로농구 챔프 1차전 울산 현대모비스와 경기에서 아쉽게 95-98, 3점차 패배를 당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밀린다는 평가를 받았던 전자랜드는 3쿼터 한 때 14점차 리드를 허용했지만, 이후 집중력과 투지를 발휘하며 4쿼터 초반 한 차례 역전에 성공하는 등 믿기 힘든 반전을 그려내며 팬들에게 명승부를 선물했다.

비록 경기를 내주는 아쉬움을 지나쳤지만, 최근 10년 동안 가장 짜릿한 승부라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훌륭한 내용을 선보인 전자랜드였다.

강상재와 기디 팟츠 그리고 김낙현과 찰스 로드가 분전했다. 또 한 명의 선수가 밀리는 흐름에서 자신의 힘을 확실히 보탰다. ‘삼산동 코알라’ 이대헌이 3쿼터 전자랜드 추격전을 이끈 것.

이대헌은 3쿼터에 3점슛 두 개 포함 8점을 집중시키며 14점차 리드를 허용하며 침체되었던 팀 분위기를 끌어 올리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결과로 전자랜드는 68-70, 1점차 턱밑까지 추격에 성공하며 4쿼터 접전을 완성할 수 있었다.

하루가 지난 일요일, 전자랜드는 오후 컨디셔닝과 세부 전술을 가다듬기 위해 경기장을 찾았다. 이대헌을 만나 이야기를 나눠 보았다.

이대헌은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는 이야기에 “존재감을 뽐내는 게 아니고, 팀에 보탬이 되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다소 수줍게 답변했다.

이대헌은 상무에서 돌아온 후 깜짝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전까지 상무에서 돌아온 시즌에 좋은 모습을 보인 선수는 함지훈과 이광재 정도가 전부였다.

많은 기대를 모았던 이승현도 기대 만큼 활약을 보이지 못했고, 오리온은 이승현 합류로 많은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생각했지만, 6강 플레이오프에서 패하며 일찌감치 시즌을 마무리 해야 했다.

이대헌은 이 부분에 대해 “연습을 많이 한 것 같다. 기본적인 것에 대해 충실했다. 상무는 자신과의 싸움이다. 그저 열심히 했을 뿐이다. 웨이트는 오전에 꾸준히 했고, 상체 위주로 했다. 코어 운동도 했다. 3점슛은 야간과 주말을 통해 했다. (두)경민이 형에게 도움을 받았다. 소심한 성격도 많이 개선이 되었다고 본다. 감독님께서 성격적인 부분에 대해 주문을 하셨고, 많이 적극적으로 바뀌었다고 본다.”고 이야기했다.

연이어 1차전 3쿼터 활약에 대해 “먼저 진 것이 정말 아쉽다. 이겼으면 더 좋았을 것이다. 이기면 된다. 요즘 시합에 임하기 전에 ‘자신 있게 하자’라는 생각으로 경기를 뛴다. 안되면 연습을 더하면 된다. 일단 해봐야 무언가를 도출 시킬 수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진 질문은 주로 매치 업을 이루는 라건아와 함지훈에 대한 이야기였다. 이대헌은 “라건아는 워낙 힘이 세다. 힘들다. 지훈이 형도 힘이 세다. 타이밍도 좋다. 순간 스피드도 뛰어나다. 확실히 버거운 부분이 있다. 그래도 최선을 다해서 막을 것이다. 기술적으로는 부족한 부분이 있다. 열정을 더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이대헌은 “1차전보다 몸싸움을 더해야 한다. 수비에서 활동량을 가져가야 한다. 거칠게 해야 한다.”고 이야기한 후 적장인 유재학 감독의 1차전 사전 인터뷰에서 남긴 자신을 향한 디스(?)에 대해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 당황스럽게 해드리고 싶다.”고 말하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챔프 2차전은 오늘(15일) 7시 30분 울산동천체육관에서 펼쳐진다.  

사진 제공 = KBL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BK포토]건대 훕드림 어댑트 BB 첫 시연 행사 현장 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