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KB V1] 비로소 ‘별’이 된 KB스타즈, 청주 팬들과 가장 높은 곳에서 만나다

[바스켓코리아 = 청주/이성민 기자] 드디어 별이 됐다. 가장 높은 곳에서 21년 만에 팬들과 웃음 지었다.

청주 KB스타즈는 14일(일) 홈 경기장인 청주체육관에서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통합우승을 위한 축하 파티인 「농구歌舞 시즌2: 우승 잔치!!」(이하 농구가무)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청주 KB스타즈 소속 선수들을 포함한 구단 임직원과 팬들이 모두 참석했다. 

농구가무의 첫 순서는 선수들과 팬들의 만남. 선수들은 각각 구역을 나눠 팬들을 맞이했다. 1층 플로어석은 강아정을 비롯해 김민정, 김한비, 김진영, 선가희 등이 책임졌다. 2층 자유석은 심성영, 박지수, 진세민 등이 담당했다. 박지수와 심성영은 팬들의 집중 사진 요청에 함박웃음 지었다. 

약 두 시간에 걸친 입장과 무대 정비, 식전 행사가 끝난 뒤 본격적인 농구가무의 막이 올랐다. KB스타즈의 ‘대표 목소리’ 유창근 아나운서가 팬들과 하나 되어 행사장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농구가무는 총 4쿼터로 나뉘어 진행됐다.

선수와의 만남으로 진행된 1쿼터는 선수단 소개와 KB스타즈 농구단 성채현 단장의 인사말, 한범덕 청주시장의 축사, 18~19시즌 이슈&이슈 상영으로 꽉 채워졌다. 

2쿼터부터 4쿼터까지는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축하 사절단의 축하 공연’이 펼쳐졌다. 

한국 최고의 디바로 꼽히는 에일리가 출발을 알렸다. 에일리는 자신의 히트곡인 U&I,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손대지마, 보여줄게를 차례로 부르며 팬들의 큰 환호성을 이끌었다. 

에일리의 무대가 끝난 뒤 ‘작전타임’과 ‘하프타임’을 통해 무대 재정비에 들어갔다. 작전타임에는 선수들과 팬들이 각종 이벤트로 한껏 가까워졌다. 하프타임에는 선수단 공연이 펼쳐졌다. 

숨고르기가 끝난 행사장을 다시 열광의 도가니로 만든 것은 최근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트로트 가수 홍진영. 특유의 발랄함으로 무대에 오른 홍진영은 사랑의 배터리, 오늘밤에, 엄지척, 따르릉을 차례로 불렀다. 팬들과의 눈싸움 이벤트도 진행했다. 

뒤이어 한국 최고의 발라드 가수 김범수가 무대에 올랐다. 김범수의 등장에 체육관은 우레와 같은 함성으로 가득 찼다. 김범수는 나타나를 첫 곡으로 선정, 팬들에게 다가갔다. 이후 끝사랑, 보고싶다를 차례대로 불렀다. 

축하 사절단의 축하 무대가 마무리 된 뒤 선수단과 팬들에게 찾아온 마지막 시간. ‘승리의 함성’이라는 타이틀로 치어리더들과 팬들이 목소리를 드높였다. 이후 ‘골든벨을 울려라’ 이벤트가 진행됐고, 선수단 감사인사와 엔딩영상으로 이날 행사가 마무리됐다. 

약 2시간에 걸쳐 진행된 알찬 행사. 21년 인고의 시간을 지나쳐 가장 높은 곳에서 다시 만난 KB스타즈 선수단과 팬들은 세상 가장 행복한 미소, 추억을 안은 채 잠시 동안의 안녕을 고했다. 

사진제공 = 청주 KB스타즈 농구단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BK포토]건대 훕드림 어댑트 BB 첫 시연 행사 현장 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