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챔프] ‘클래식 가드’ 전자랜드 김낙현, 챔프 1차전에 남긴 대담함은 '습관'

[바스켓코리아 = 울산/김우석 기자] 전자랜드가 집요했던 추격전을 뒤로 하고 경기를 내주고 말았다.

인천 전자랜드는 13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벌어진 2018-19 SKT 5GX 프로농구 챔프 1차전에서 아쉽게 95-98, 3점차 석패를 당했다.

1쿼터 20-28, 8점차 리드를 내줬던 전자랜드는 이후 두 차례 10점+ 리드를 내주었지만, 최근 상승세를 반영하듯 이후 분위기 전환에 성공, 4쿼터 초반 한 차례 역전극을 제작하며 승부를 끝까지 몰고갔다.

승리까지 거머쥐는 듯 했지만, 종료 6초를 남겨둔 상황에서 양동근에게 통한의 3점슛을 허용하며 경기를 내주는 아쉬움을 맛봐야 했다.

하지만 4강 플레이오프에서 높이에서 앞서는 창원 LG를 3-0 스윕승을 거둔 저력은 확실히 보여주었던 한 경기를 지나쳤다.

전자랜드는 패배에도 불구하고 6명이 10점+에 성공하는 이상적인 공격 밸런스와 기습적인 지역 방어를 성공적으로 적용,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가장 수준급 경기라는 평가를 얻어낼 수 있었다.

찰스 로드(19점 9리바운드)와 강상재(19점-3점슛 4개 3어시스트)가 38점을 합작했고, 기디 팟츠가 모비스 압박 수비를 뚫고 17점 4어시스트를 남겼다. 또, ‘삼산동 터미네이터’로 변신한 이대헌이 3점슛 3개 포함 11득점을 기록하는 등 인상적인 활약을 남겼다.

또 한 명의 공로자가 있었다. 2년 차 가드 김낙현이 좋은 모습을 보여준 것. 김낙현은 최근 고려대를 출신 KBL 선수들을 빗댄 농구 팬들의 온라인 용어인 ‘믿거고가’에 정면으로 대변되는 활약을 남긴 것.

데뷔 시즌부터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김낙현은 지난 시즌 27경기에 나서 12분 7초를 뛰었고, 평균 5점 0.9리바운드 1.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완전히 클래식한 포인트 가드 스타일을 지닌 김낙현 활약을 사실 크게 예상한 전문가나 팬들은 없었다.

가드로서 스피드가 평균적인데다 득점력과 3점슛에 장점이 크지 않다는 평가가 줄을 이었기 때문. 경기 운영에는 탁월한 장점을 지녔지만, 최근 성향이 바뀌고 있는 포인트 가드 스타일은 확실히 아니었다.

하지만 김낙현은 루키 시절부터 클러치 능력과 대담함을 선보이며 전자랜드 백업 가드로 성장했고, 이번 시즌에는 출전 시간이 무려 19분 10초로 늘어나며 7.6점 1.5리바운드 2.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유도훈 감독은 김낙현에게 큰 믿음을 주고 있을 정도로 팀 내 신뢰도 역시 높은 상태다.

그리고 4강 플레이오프를 지난 챔프 1차전에서 팀의 패배 속에도 대담한 플레이와 함께 12점 3어시스트를 기록, 이날 5점 6어시스트로 상대적 부진을 남긴 포인트 가드 박찬희 공백을 확실히 메꿔냈다.

사실 정규리그에서 김낙현 활용에 대해 많은 논란이 존재했지만, 플옵과 챔프 1차전에 보여준 김낙현 활약은 모든 불신을 떨쳐버리기에 충분한 모습으로 남았다.

여수 화양고 출신인 김낙현은 중고 시절부터 에이스 역할을 맡아왔고, 두터운 선수층을 자랑하는 고려대로 진학 후에도 루키 시절부터 좋은 모습을 남긴 후 프로에 진출했다. 그의 대담함은 습관이라는 점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그렇게 전자랜드는 박찬희의 대를 이을 포인트 가드의 성장에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사진 제공 = KBL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