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동아리
[19코리아투어] '이승준 골밑 장악' 에너스킨, 예선 토너먼트 첫 경기 승리
13일 서울신문사 앞 특설코트에서 에너스킨팀이 코리아리그 경기를 치르고 있다.

[바스켓코리아 = 서울/신종연 웹포터] 에너스킨이 결선 토너먼트 첫 번째 경기에서 이승준의 골밑을 장악을 앞세워 PHE를 상대로 21-14로 이겼다. 

에너스킨은 15일 신구스포츠센터 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리브(LiiV) 2019 KBA 3x3 코리아투어 1차 서울대회‘ 코리아투어에서 이승준의 골밑 장악과 장동영, 김동우의 외곽슛으로 PHE를 상대로 21-14로 승리했다.

에너스킨 김동우 2점으로 경기는 시작됐다. 이후 이승준이 골밑을 장악하며 득점과 리바운드를 책임졌다. 오종균의 2점까지 합쳐져 에너자이저는 연속 6득점으로 경기 분위기를 가져갔다.

PHE는 강우형이 골밑에서 첫 득점을 올렸다. 이후 최희성의 골밑슛과 윤예준의 2점으로 경기 분위기를 다시 가져오려 했다. 최희성이 골밑에서 연속 2득점을 올리자 에너스킨에서 미들슛과 골밑슛으로 다시 달아났다.

이승준이 벤치로 나오자 에너스킨이 골밑에서 밀리는 모습이었다. 강우형이 골밑슛과 미들슛으로 연속 4득점을 올렸지만, 장동우의 2점과 이승준의 마무리 덩크로 경기가 종료됐다.

사진제공 = 김준희 기자

신종연  s0254s@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종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김현민,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DB 오누아쿠,
[BK포토] KT 허훈,
[BK포토] DB 윤호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