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동아리
[19코리아투어] 궂은 날씨 속 첫 날 일정 마무리한 코리아투어… 국가대표 선발전 BAMM 우승(종합)

[바스켓코리아 = 서울/김준희 기자] 궂은 날씨 속 문을 연 코리아투어가 첫 날 일정을 마무리했다.

13일 서울신문사 앞 특설코트에서 대한민국농구협회가 주최하는 ‘KB국민은행 리브(LiiV) 2019 KBA 3x3 코리아투어 1차 서울대회’가 열렸다.

이날 대회는 FIBA 3x3 국제대회 파견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하는 대회로서 총 43개 팀이 참여했다. U15부를 제외한 U18, OPEN, 코리아리그 등 3개 부문으로 나뉘어 조별 예선이 치러졌다.

가장 관심을 모았던 FIBA 국가대표 최종선발전은 이승준, 장동영, 김동우, 박진수가 속한 BAAM이 9093과 하늘내린인제를 나란히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결승에서 박민수, 김민섭, 방덕원 등 전 FIBA 아시아컵 국가대표로 뛰었던 선수들을 상대로 1점 차 극적인 승리를 거두면서 쾌조의 출발을 알렸다. 이승준은 2017 FIBA 3x3 월드컵 이후 2년 만에 다시 태극마크를 달게 됐다.

U18부 A조의 경우, 남기웅, 이유민, 상경수, 정민호 등이 속한 PHE가 3전 전승을 거두며 조 1위로 6강에 진출했다. 그 뒤를 이어 케페우스가 2승 1패로 6강에 향하게 됐다.

B조는 팀코리아, 듘, YKK B 등 세 팀이 나란히 2승 1패를 거두면서 순수 득점을 놓고 순위를 따지게 됐다. 팀코리아가 49득점으로 1위, YKK B가 47득점으로 2위를 기록하면서 두 팀이 6강 진출에 성공했다.

5개 팀이 경쟁을 펼친 C조의 경우 4승 무패라는 압도적인 성적으로 조 1위를 차지한 PERFECT와 3승 1패를 거둔 YKK A가 2위에 오르면서 6강전으로 가게 됐다.

U18부와 마찬가지로 OPEN부도 3개 조로 나뉘어 예선을 치렀다. A조의 경우, B-brothers가 경기장에 나오지 않고 몰수패 처리된 가운데 이강호, 김철, 이정준, 김동현 등이 속한 코끼리프렌즈가 3승을 거두며 조 1위로 6강에 진출했다. 2위는 임상엽, 이한준, 박종우, 주태호 등이 속한 알콜램프가 차지했다.

B조는 김동우, 김승현, 최재원, 송재영 등이 속한 아잇스포츠가 3승으로 조 1위가 됐다. 이어 김상훈, 김태훈, 박석환, 함길호 등이 뛰는 PEC가 2승 1패로 2위에 오르며 6강 토너먼트 무대로 향했다.

세 팀이 경쟁한 C조의 경우 한준혁, 김준성, 최영헌, 정성조가 있는 팀메이커가 2승 무패로 결선 진출에 성공했다. 뒤를 이어 1승 1패를 기록한 B-bro가 2위를 차지했다.

코리아리그의 경우 예선 탈락 없이 조별리그 결과에 따라 토너먼트에 돌입한다. A조는 DSB-ATB(올댓바스켓)-PHE 순으로, B조는 에너스킨-GOOD TOGETHER-충북농구협회 순으로, C조는 하늘내린인제-PEC-리고러코리아 순으로 순위가 결정됐다.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선수들의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에 많은 관중들이 이날 대회를 지켜봤다. 3x3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한 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할 팀은 누가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다음날인 14일 열리는 대회 일정 두 번째 날에는 U15부 경기와 함께 U18, OPEN, 코리아리그 결선 토너먼트가 진행된다. 이날은 비 예보가 있어 야외가 아닌 압구정에 위치한 신구스포츠센터 4층 체육관에서 대회가 열린다.

사진 = 김준희 기자

김준희  kjun0322@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김현민,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DB 오누아쿠,
[BK포토] KT 허훈,
[BK포토] DB 윤호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