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챔프] 유쾌한 이대성의 색다른 시선 “승리와 재미, 두 마리 모두 잡은 경기”

[바스켓코리아 = 울산/김영훈 기자] “이겼는데 내용이 뭐가 중요하냐. 오늘(13일)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경기였다. 팬들의 재미와 승리를 모두 잡았다. KBL 흥행을 위해서도 좋지 않냐.”

울산 현대모비스는 13일(토) 울산동천체육관에서 펼쳐진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의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98-95로 이겼다. 

이대성은 이날 15점 6리바운드 2스틸을 기록했다. 2,3쿼터에는 잠잠했지만 4쿼터에 9점을 집중시키면서 승부처에 맹활약을 펼쳤다. 이대성의 활약에 힘입은 현대모비스는 68.2%(챔프전 1차전 승리 팀 우승 확률, 22회 중 15회)를 가져갔다. 

이대성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양)동근이형이 마지막에 확실히 해결해줬다. 하지만 난 계속해서 따라잡힐 때마다 이길 거 같았다. 이겼는데 내용이 뭐가 중요하냐. 오늘(13일)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경기였다. 팬들의 재미와 승리를 모두 잡았다. KBL 흥행을 위해서도 좋지 않냐.”며 유쾌한 경기 소감을 전했다.

유재학 감독은 이번 챔프전에서 우승할 경우 이대성에게 자유이용권을 주겠다고 약속했다. 자유이용권은 이대성이 어떤 플레이를 해도 용서해주겠다는 약속. 이대성은 자유이용권을 갖겠다는 쟁취감이 강했다. 

“우리가 이기면 감독님이 자유이용권을 준다고 했다. 전자랜드에게 따라잡히는 순간 마다 자유이용권이 눈에서 아른아른 거리더라. 팀으로나 개인으로나 동기부여가 확실하다. 마음 같아서는 4대0으로 끝내고 싶다. 모든 선수들의 희망사항이지 않을까 싶다.”는 이대성의 말이다. 

상대인 전자랜드는 정규리그에서 6번 중 5번이나 이겼다. 현대모비스만 만나면 제 모습을 잃은 모습이었다. 챔프전에서 만난 전자랜드는 달랐다. 끝까지 현대모비스를 괴롭혔다. 자칫하면 홈에서 패할 위기에 처했던 현대모비스였다.  

그러나 이대성은 “전자랜드가 크게 달라진 것은 못 느꼈다. 1차전은 우리에게 흐름이 와서 쉬운 경기를 할 수 있었는데 어렵게 가져갔다. 몇 번의 플레이만 더 안정적으로 했으면 쉽게 끝났을 것이다. 반대로 생각하면 우리의 흐름을 끊는 것을 보니 전자랜드가 강팀이기는 하더라.”며 다른 분석을 내놨다. 

이대성은 이날 팟츠 수비라는 중책을 맡았다. 하지만 팟츠는 17점을 올리면서 제 몫을 했다. 이대성은 “감독님이 원하는 수비와 내가 원하는 것이 다르더라. 나는 내 방식대로 막으려 했는데, 감독님은 팀으로 막는 것을 추구하시더라. 팟츠 수비는 아쉬웠다. 다음 경기에서는 잘 준비해서 팀 승리에 기여하도록 준비하겠다.”며 2차전 분발을 약속했다.  

과연 2차전에 분발을 약속한 이대성이 다른 활약을 보일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 제공 = KBL 
 

김영훈  kim95yh@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