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챔프] 68.2% 확률 가져간 유재학 감독 “이겼지만 아쉬움 남는 경기”

[바스켓코리아 = 울산/김영훈 기자] 현대모비스가 챔프 1차전을 승리하면서 68.2%의 확률을 챙겼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13일(토) 울산동천체육관에서 펼쳐진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의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98-95로 이겼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앞서갈 때마다 턴오버를 범하면서 전자랜드에게 추격을 허용했다. 4쿼터에도 같은 흐름은 이어졌다. 7점 가까이 이기고 있다가 종료 직전 동점을 허용한 것. 하지만 현대모비스는 경기 종료 6초 전에 터진 양동근의 3점포로 짜릿한 승리를 챙겼다.  

경기 후 유재학 감독은 “재밌는 경기했다. 이겨서 기분 좋지만 아쉬움이 남는다. 쉽게 끝낼 수 있었던 것을 실책으로 인해 상대에게 분위기를 넘겨줬다. 다음 경기에 보완하겠다.”며 챔프전 1차전을 치른 소감을 전했다. 

유재학 감독은 이어 마지막 순간을 떠올렸다. 그는 “시작은 하이 로우게임이었다. (라)건아가 빠지면 (함)지훈이가 안에 들어가는 것이었다. 만약 수비가 안으로 몰리면 외곽의 기회를 보자 했는데 잘 맞아 떨어졌다.”며 양동근의 결승 3점슛 작전을 자세히 설명했다.  

유재학 감독은 경기 전 라커룸에서 로드의 초반 3점슛을 막겠다고 공헌했다. 그러나 로드는 보란듯이 1쿼터에 3점슛 2방을 터트렸다. 유재학 감독은 이에 대해 “인사이드 수비는 평소에 하던 대로 잘했다. 1쿼터에 3점슛을 내준 부분은 1대1로 막으면서 픽앤팝에 의한 것이었다. 타이밍이 늦어서 어쩔 수 없었다.”며 크게 대수롭지 않은 반응을 보였다. 

전자랜드는 이날 지역방어를 잘 깨기로 소문난 현대모비스를 상대로 2-3 존을 꺼내들었다. 현대모비스는 전자랜드가 들고 나온 의외의 수에 고전하면서 상대의 추격을 허용했다. 유재학 감독도 이에 대해 불만을 표했다. 

“상대방이 우리를 만나서는 지역방어를 잘 서지 않는다. 우리 팀 선수들이 잘 깨서 그렇다. 그러나 오늘(13일)은 쫓기는 입장에서 그런지 당황하더라. 평상시처럼 하면 깨는 존(디펜스)인데, 급하게 던지고 혼자 해결하려 했던 것이 아쉽다.”는 유재학 감독의 말이다. 

현대모비스는 정규시즌 내내 팟츠 수비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팟츠도 현대모비스만 만나면 고전했다. 팟츠는 이날 17점을 넣었지만  4강 플레이오프에서 보인 좋은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그러나 유재학 감독은 “팟츠 수비를 보완할 필요가 있다. 팟츠가 3점슛을 하나 넣었는데, (이)대성이가 잠깐 틈을 내준 사이 맞은 것이다.”라며 팟츠 수비를 보완하겠다고 말한 뒤 인터뷰실을 떠났다.   

사진 제공 = KBL
 

김영훈  kim95yh@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