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챔프] 저력의 코끼리 군단 이끈 강상재-이대헌, 2차전을 기대케 하다

[바스켓코리아 = 울산/이성민 기자] 두 명의 빅 포워드가 코끼리 군단에 저력이라는 단어를 선사했다. 

인천 전자랜드는 13일(토) 울산동천체육관에서 펼쳐진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95-98로 패배했다. 

전자랜드는 전반전까지 현대모비스의 노련함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여기에 로드의 정신력 붕괴까지 맞물리면서 리드를 내주고 말았다. 한때 15점 차까지 뒤지기도 했다. 전반전 종료 부저가 울렸을 때 격차는 5점에 불과했지만, 흐름은 현대모비스 쪽을 가리켰다. 

3쿼터 들어 경기 흐름이 완벽하게 뒤바뀌었다. 전자랜드가 추격에 시동을 걸었다. 중심에 이대헌, 강상재가 있었다.

3쿼터 중반까지 추격을 위한 예열을 마친 전자랜드는 3쿼터 막판 맹공을 퍼부었다. 로드를 벤치로 불러들이는 초강수까지 뒀다. 팟츠 투입 이후 국내 선수들이 중심이 됐다. 수비와 속도전에 힘을 실었다. 전자랜드의 단단한 수비에 현대모비스 득점 페이스가 뚝 떨어졌다. 

잇단 수비 성공으로 달아오른 분위기에 이대헌이 기름을 부었다. 3점슛 2개를 연이어 집어넣은 것. 여기에 강상재의 속공 득점까지 더해졌다. 패색이 짙어 보였던 전자랜드에 희망의 불씨가 지펴지는 순간이었다. 전자랜드는 5점 차로 바짝 따라붙은 채 4쿼터를 맞이했다. 

코끼리 군단의 저력을 보여준 4쿼터. 시작을 알린 것은 강상재였다. 4쿼터 첫 공격을 3점슛으로 매조지 하며 3쿼터에 형성한 절정의 추격 흐름에 힘을 실었다. 강상재의 3점슛을 기점으로 전자랜드의 에너지 레벨이 극에 달했다. 잇단 수비 성공과 득점이 터져 나왔다. 3분 54초경 스코어를 뒤집는 데 성공했다(79-78, 전자랜드 리드).

현대모비스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라건아가 공격에서 존재감을 발휘한 것. 백발백중의 미드레인지 게임으로 전자랜드 수비를 허물었다. 전자랜드가 라건아에 대한 집중 수비를 펼쳤지만, 봉쇄하기엔 여러모로 제약이 있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이대성에게 2개의 3점슛을 연이어 내주며 역전까지 허용하고 말았다.

그러나 포기는 없었다. 강상재가 전자랜드의 마지막 추격 불씨를 활활 태웠다. 로드의 스틸을 속공 득점으로 마무리한데 이어 종료 29초 전 스코어의 균형을 맞추는 3점포를 터뜨렸다(95-95). 승리를 만끽할 준비를 하고 있던 현대모비스에 아찔함을 안긴 순간이었다. 

아쉽게도 양동근에게 끝내기 3점포를 허용하면서 패배의 쓴잔을 들이켰지만, 강상재와 이대헌은 전자랜드에서 가장 밝게 빛난 존재였다. 

각각 3점슛 3개 포함 19점 3리바운드 3어시스트(강상재), 3점슛 3개 포함 11점 1리바운드 1어시스트(이대헌)의 인상적 기록을 남긴 두 빅 포워드는 이틀 뒤 펼쳐질 2차전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사진제공 = 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