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챔프] '1차전 석패' 유도훈 감독 "잘했다. 2차전은 중반까지 분위기 유지해야"

[바스켓코리아 = 울산/김우석 기자] 전자랜드가 아쉬운 첫 패배를 당했다. 

인천 전자랜드는 13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벌어진 2018-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 결정 1차전에서 아쉽게 95-98로 패했다. 

3쿼터 중반 두 자리 수 리드를 허용하는 등 고전했던 전자랜드는 이후 찰스 로드(19점 9리바운드), 기디 팟츠(17점 4어시스트), 강상재(19점 3리바운드) 등이 활약하며 4쿼터 초반 역전과 함께 분위기를 가져오는 듯 했지만, 현대모비스 경험과 침착함에 밀리며 아쉬운 패배를 경험해야 했다.  

게임 후 유도훈 감독은 “현대모비스와 정규리그 때 공격이 안되면 수비가 무너졌다. 속공 득점도 많아졌다. 쇼터의 2점을 많이 허용했다. 그 부분을 막아내려는 준비를 했다.”고 말한 후 “초,중반에 흥분을 했다. 경험이 되었다.  2차전에는 더 잘할거다. 양동근, 이대성에게 3점슛 허용한 건 어쩔 수 없다. 다득점을 허용했다. 수비를 견고히 하겠다. 오펜스는 끝까지 물고 늘어졌다. 잘했다. 자신감있게 준비하겠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연이어 유 감독은 끝나고 선수들에게 어떤 이야기를 했냐는 질문에 “선수들에게 '1대1을 하는 건 찬스를 만들기 위한 작업이다'라고 이야기를 했다. 또, 이유가 많아지면 '수비가 무너진다'라는 이야기도 말했다.”고 말한 후에 “쇼터에게 2점슛 8개(11개 시도)를 허용했다. 3점슛은 1개 밖에 내주지 않았다. 2점슛을 허용하지 말자고 했는데, 이행이 되지 않은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다음 질문은 로드에 관한 내용이었다. 유 감독은 “로드보다는 팟츠와 (정)효근이에게 주려고 했다. 상대 미스 매치 등을 활용하려 했다. 갖고 있는 능력을 배가해야 한다. 숙제다. 라건아를 제압할 수 없다.”고 말한 후 4쿼터 휴식 시간이 길었던 부분에 대해 “하루 걸러 경기가 있다. 저쪽은 클라크가 있다. 기회가 있으면 쉬어줘야 한다. 6차전 이상을 생각한 기용이었다.”라고 말했다. 

또, 이날 3쿼터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던 이대헌 활약에 대해 “상무에서 두 가지를 만들어달라는 주문을 했다. 적극적인 성격과 코트 안에서 파이팅을 주문했다. 또, 함지훈 처럼 3점슛을 장착도 주문을 했다. 오늘 경기에서 보여주었다. 준비가 잘 되어 있다. 웨이트도 열심히 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전자랜드는 이날 지역 방어를 정규리그보다 많이 사용했다. 변칙적인 부분까지 섞어 사용했다. 유 감독은 “사실 정규리그 때는 자주 사용하지 않았던 수비다. 하이 로우 게임을 막기 위해 변칙 사용을 할 생각이다. 오늘은 효과가 있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유 감독은 “역시 초,중반에 흥분했던 부분이 아쉽다. 후반에는 조절을 잘했다. 오늘은 따라가는 상황으로 전개했다. 2차전에는 중반까지 많이 뒤지지 않도록 분위기 싸움을 잘해야 한다.”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챔피언 결정 2차전은 15일(월요일) 7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벌어진다. 

사진 제공 = KBL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