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챔프] 베테랑의 품격 느껴진 '끝내기 3점포' 양동근 “기회 올 것 같았다”

[바스켓코리아 = 울산/이성민 기자] “마지막에 기회가 올 것 같았다.”

양동근(3점슛 2개 포함 13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이 맹활약한 울산 현대모비스는 13일(토) 울산동천체육관에서 펼쳐진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의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98-95로 승리했다. 

승리했지만 양동근의 표정은 그리 밝지 않았다. 양동근은 “이겨서 좋긴 한데 반성 투성이인 경기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인터뷰실에 들어섰다. 경기를 어렵게 끌고 간 것에 대한 아쉬움이 짙게 느껴지는 코멘트였다.

양동근은 이어 “항상 이기다 보면 턴오버가 나오는 것 같다. 정규리그 막판엔 그러지 않았는데,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 오니 나온다. 아쉽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정규리그 맞대결에서 5승 1패로 압도적 우위를 점한 현대모비스지만, 이날 경기만큼은 달랐다. 패배한 전자랜드의 저력이 돋보였다. 

양동근은 이에 대해 “크게 달라진 것은 못 느끼겠지만, 좋아진 것은 맞다. 그렇다고 갑자기 달라진 것은 아니다. 오늘은 저희의 수비 미스가 있었고, 전자랜드 선수들의 슛이 잘 들어갔다. 그 부분이 차이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승리 주역은 단연 양동근이다. 95-95 동점 상황에서 돌입한 경기 마지막 공격 상황에서 끝내기 3점슛을 성공시켰다.     

양동근은 당시 상황에 대해 “5점 차로 이기고 있을 때 투맨 게임을 하다가 턴오버를 범했다. 상대 슛이 들어가는 것을 보고 ‘오늘 큰일 났다. 관둘 때가 됐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마지막 작전시간에 저에게 기회가 올 것 같았다. (함)지훈, (이)대성이가 기회를 만들어줬다. 누가 던져도 들어갔을 것이다. 그만큼 타이밍이 좋았다.”고 웃으며 설명했다.  

정규리그 맞대결에서 5승 1패로 압도적 우위를 점한 현대모비스지만, 이날 경기만큼은 달랐다. 
  
이날 경기 전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은 체력전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현대모비스 주축 선수들의 평균 연령이 높기 때문에 시리즈가 장기화될 경우 승산이 충분하다는 것이 유도훈 감독의 말.

하지만 양동근은 이에 동의하지 않았다. “정규리그 54경기를 다 뛰었는데 3~4경기 더 뛴다고 큰일 나는 것도 아닌데 왜 자꾸 그런 말이 나오는지 모르겠다.”고 운을 뗀 양동근은 “제가 힘들면 감독님께서 빼주시지 않나. 제 뒤에 10명이 더 있다. 그리고 저는 체력에 자신이 있다. 챔피언결정전에 모든 것을 쏟을 각오가 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승리로 68.2%의 확률을 거머쥐었다. 이는 역대 챔피언결정전 1차전 승리 팀이 우승한 확률(총 22회 중 15회 우승). 이틀 뒤 펼쳐지는 2차전에서 승리한다면 통합 우승에 성큼 다가서게 된다. 

1차전 승리의 주역 양동근은 2차전에서의 승리를 다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제공 = 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