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PO] LG 현주엽 감독의 의미심장한 한마디 “메이스 손목 테이핑 풀더라”

[바스켓코리아 = 인천/김영훈 기자] “메이스가 손목 테이핑 풀더라”

창원 LG는 4일(목)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인천 전자랜드와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1차전을 치른다. 

경기 전 라커룸에서 만나 현주엽 감독은 “경기 다음날부터 어제까지 푹 쉬었다. (김)시래나 메이스 등 몸이 좋지 않은 선수들은 쉬고, 나머지 선수들은 몸을 풀었다.”며 쉬는 이틀 동안의 일정을 설명했다.  

현 감독은 이어 전자랜드에 대한 분석을 전했다. 그는 “상당히 쉽지 않은 팀이다. (강)상재, (정)효근이 쪽에 미스매치가 발생하고, 기디 팟츠에게 대량 실점을 한다. 그쪽 수비에 신경을 썼다. 수비적인 변화를 조금 주려고 했다. 말로만 변화를 줘서 직접 뛰어봐야 될 것 같다.”며 전자랜드 대비책을 설명했다. 

LG는 김시래와 메이스의 의존도가 높은 팀이다. 현 감독도 이를 걱정했다. 그는 “(김)시래와 메이스가 많이 지쳐있다. 나머지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더 해줘야 한다. 다 잘해주고 있기 때문에 지금까지 해온 것만큼 해주면 좋을 것 같다. 나올 것은 다 나오지 않았나. 선수들이 유지만 잘해주면 좋을 것 같다."며 다른 선수들의 분발을 바랐다. 

LG는 외곽이 약한 팀. 따라서 조성민의 활약 여부가 중요하다. 현 감독도 “(조)성민이는 노련하고 능력이 있다. 5차전처럼 해줘야 상대 수비에 부담이 들어간다. (조)성민이와 (김)시래가 외곽에서 얼마나 해주느냐가 관건일 듯하다.”며 조성민을 키 플레이어로 꼽았다. 

전자랜드는 빠른 공격을 자랑한다. 체력적으로 지친 LG에게는 부담감이 평소 이상이다. 현 감독은 “부담이 많이 된다. 전자랜드는 (박)찬희가 대부분 트랜지션 게임을 주도하는 팀이다. (박)찬희의 첫 패스를 잡는 것을 강조했다. 그 패스를 제어하는 것이 이번 시리즈의 관건이라고 본다.”며 박찬희의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LG는 6강 플레이오프에서 김시래의 몸 상태에 따라 경기력이 큰 폭으로 변화했다. 김시래가 뛴 3경기는 모두 잡았지만, 결장한 2경기는 모두 패했다. 이번 시리즈도 김시래의 몸 상태는 LG에게 매우 중요하다. 

현 감독은 “아침에 몸 풀면서 뛸 수 있겠다고 했다. 정상 출전하지만, 뛰면서 봐야할 것 같다. KT전에 덴트몬이 다리가 걸리면서 불편해했다. 그래서 이틀 동안 휴식을 주었다.”며 김시래의 컨디션을 설명했다. 

현 감독은 끝으로 “제임스 메이스가 손목 테이핑을 풀고 나간다. 뭐를 좀 보여주려고 하는 것 같다. 전자랜드가 긴장해야할 것 같다.”며 의미심장한 말을 전했다. 

그는 이어 “메이스가 테이핑 안하고 자유투 연습할 때 정말 잘 들어간다. 집중력 차이인 것 같다. 경기에서도 보면 승부처에 잘 넣는 것 보면 집중력이 좋다.”는 말을 덧붙였다.  

과연 현 감독의 말처럼 메이스가 이번 경기에서 맹활약을 펼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 제공 = KBL

김영훈  kim95yh@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