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PO] 'The time is now'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 "우리는 항상 절실해"

[바스켓코리아 = 인천/이성민, 김영훈 기자] “우리는 항상 절실하다.”

인천 전자랜드는 4일(목)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창원 LG와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1차전을 치른다. 

경기 전 만난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의 표정은 비장함 그 자체였다. 전자랜드 선수들의 라커룸에도 우승을 향한 비장함이 서려있었다. 우승 트로피가 사진으로 인쇄되어 라커룸 곳곳에 붙여져있었다. 

유도훈 감독은 "준비는 정말 잘했다. 얼마나 경기력이 잘 나오느냐가 관건이다. 강상재, 정효근의 경기 감각 회복 및 나머지 선수들의 체력 보충을 진행했다. 대학팀들과 연습 경기도 했다."며 휴식기간 준비한 사항에 대해 설명했다.

전자랜드의 상대인 LG는 6강 플레이오프에서 5차전까지 가는 혈투를 치르고 왔다. 체력적인 부담이 상당할 터. 정규리그 종료 후 충분한 휴식 시간을 부여받은 전자랜드와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 

그러나 유 감독은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오히려 "단기전은 분위기 싸움이다. 경기가 잘 풀리면 체력적인 문제는 크지 않을 것이다. 우리의 체력이 우위라는 생각보다 동등한 입장에서 한발 더 뛰겠다는 마음가짐이다. 상대전적도 3승 3패이다. 비장한 마음가짐으로 준비했다."며 다부진 각오를 내비쳤다.

유 감독이 꼽은 4강 플레이오프 시리즈의 키포인트는 무엇일까. 그는 외국인 선수와 가드진 싸움에서의 우위를 꼽았다. 

"외국 선수 싸움에서 얼마나 우위를 점하느냐가 중요하다. 또 단기전에서는 가드와 센터간의 호흡이 중요하다. LG는 그 부분에서 좋은 플레이가 나오고 있다. 우선 외국 선수 싸움에서 이겨야 한다. 그래야 김시래, 김종규도 막을 수 있다." 유도훈 감독의 말이다.

더불어 유 감독은 프로 데뷔 첫 플레이오프 무대를 치르는 기디 팟츠에 대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정규리그보다 터프한 무대이니 집중하라고 했다. 볼 없는 상황에서 유연한 움직임과 공을 가진 상태에서의 단호한 결단력을 강조했다. 또 멘탈이 흔들리면 안 된다고 설명했다. 본인은 자신 있다고 하지만, 나머지 선수들이 중간중간 도움을 줘야할 것 같다.”

전자랜드는 시즌 막판 강상재와 정영삼이 부상으로 결장했다. 강상재는 팔꿈치, 정영삼은 허리가 결장의 원인이었다. 다행인 것은 두 선수 모두 건강한 상태로 팀에 복귀했다는 점. 유도훈 감독도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유 감독은 먼저 "처음에 일본을 다녀온 뒤에는 통증이 다 잡혔다. 팔꿈치 끝을 다친 거라 운동능력에 지장은 없다고 한다. 단 아직 금이 가있는 상황이라 또 다시 심한 충격을 받으면 안된다. 분위기가 올랐을 때 투입하려고 한다."며 강상재의 상태를 전했다.

이어 "정영삼은 부상을 어느정도 회복했다. 고참으로서 초반 분위기를 잡아줬으면 좋겠다. 돌파의 달인이라는 예전 모습을 볼 수는 없겠지만, 노련하게 역할을 잘해줄 것이라고 믿고 있다."며 정영삼의 활약에 기대를 걸었다. 

끝으로 유 감독은 "우리는 항상 절실하다. 내년에도 절실할 것이다. 이번에는 기회가 왔다. 기회를 살리는 것은 감독의 몫이다. 선수들도 알고 있을 것이다."라며 팀 모토인 'Time is now'에 관한 설명을 한 뒤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제공 = 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