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단신
KBL, 임시총회 및 이사회 결과 발표... '외국선수 교체 2회 제한' 유지

[바스켓코리아 = 김준희 기자] KBL이 임시총회 및 이사회 결과를 발표했다.

KBL은 2일(화) 오후 2시 논현동 KBL 센터에서 제 24기 제 3차 임시총회 및 제 4차 이사회를 개최해 안양 KGC 및 울산 현대모비스 농구단 단장 변경, 2019-2020시즌 국내선수 샐러리캡 등에 대해 논의했다.

제 24기 제 3차 임시총회에서는 안양 KGC 전삼식 단장 및 울산 현대모비스 박병훈 단장 변경의 건을 승인했다.

제 4차 이사회에서는 2019-2020시즌 국내선수 샐러리캡과 관련해 국내 경제 상황 및 구단 운영의 어려운 여건에도 불과하고 최근 프로농구가 관중, 미디어 노출 등 여러 분야에서 호전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올 시즌 대비 1억원이 인상된 25억원으로 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국내 신인선수 자격으로 드래프트 이전 한국 국적을 취득한 선수의 구단별 보유 인원 제한(종전 1명)을 없애고, 해당 선수의 출전 기준도 외국선수에서 국내선수로 적용하기로 했다. 구단 운영의 자율성을 위해 샐러리캡 70% 이상 의무 소진 규정도 폐지했다.

한편, 외국선수 교체 건의 경우 최초에는 "기타 사유로 인한 시즌 대체 시 횟수 제한(종전 2회) 없이 교체가 가능하도록 변경했다"고 발표했으나, 이후 보도자료를 통해 "회의 결과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착오가 발생했다. 현행과 동일하게 교체 횟수를 2회로 유지한다"고 정정했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전랜 강상재,
[BK포토] 전랜 쇼터,
[BK포토] KT 쏜튼,
[BK포토] KT 김영환,
[BK포토] KT 양홍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