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PO] ‘우여곡절 끝 4강 입성’ LG 현주엽 감독 “4강 전까지 쉬겠다”

[바스켓코리아 = 이성민 기자] “지금 상황에서 연습한다고 크게 달라진다고 보기 힘들기에 4강 플레이오프가 펼쳐지기 전까지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창원 LG는 1일(월) 창원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부산 KT와의 6강 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106-86으로 승리했다. LG는 이날 승리로 시리즈 전적 3승 2패를 기록, 4강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다. 100%의 확률을 살렸다.

경기 후 LG 현주엽 감독은 "외곽슛을 제어하자고 생각을 하고 들어갔는데 전반에 너무 많이 허용했다. 상대 외곽 컨디션이 좋아서 선수들이 당황했는데 후반 들어 자기들이 해야 할 역할을 잘 알고 플레이해줬다. 힘든 상황에서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줘서 생각 이상으로 좋은 경기를 한 것 같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3, 4차전을 내리 결장했던 김시래가 복귀해 맹활약한 덕분에 승리를 따낼 수 있었다. 이날 경기에서 스타팅 멤버로 코트를 밟은 김시래는 홀로 19득점을 쓸어 담았다. 

현주엽 감독은 김시래에 대해 "조금 무거운 감은 있지만 통증도 괜찮고 뛰는 데에는 지장이 없다고 한다. 중간에 교체 사인을 한 것은 숨이 차서 그랬던 것이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6강 플레이오프 관문을 넘어선 LG는 난적 전자랜드를 만나게 됐다. 전자랜드는 선수들의 고른 활약이 돋보이는 팀. 

현주엽 감독은 "전자랜드는 우리보다 2, 3번의 신장이 좋다. 또 (박)찬희가 들어왔을 때 (김)시래 쪽에 미스매치가 발생한다. 그걸 최소화하는 것이 관건이 될 것이다. 지금보다 움직임을 많이 가져가며 빠른 농구를 해야 할 것 같다. 물론 지금 상황에서 연습한다고 크게 달라진다고 보기 힘들기에 4강 플레이오프가 펼쳐지기 전까지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그 어느 때보다 철저하게 준비하겠다."는 다부진 각오를 전하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제공 = 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