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4차전서 LG 백코트 압도한 허훈의 스피드

[바스켓코리아 = 부산/이재승 기자]  부산 KT가 시리즈를 최종전으로 몰고 갔다.

KT는 30일(토)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1라운드 4차전 창원 LG와의 홈경기에서 95-79로 승리했다. KT는 이날 승리로 시리즈를 마지막 5차전까지 이어갔다.

시리즈 첫 두 경기를 모두 내줄 때만 하더라도 KT가 자칫 조기에 탈락하게 될 수도 있었다. 두 경기 모두 접전 끝에 아쉽게 패한 만큼, 무너질 여파도 없지 않았다. 하지만 KT는 LG 백코트의 핵심인 김시래의 부상과 주전들의 체력저하가 닥친 LG를 상대로 안방에서 제대로 반격에 나서면서 시리즈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이날 KT에서는 네 명의 선수들이 두 자리 수 득점을 올리는 등 여러 선수들이 고루 활약했다. LG에서 제임스 메이스, 김종규에게 의존한 사이 KT는 다수의 선수들이 제 몫을 해내면서 홈코트를 뜨겁게 달궜다. 양홍석이 20점 10리바운드, 저스틴 덴트몬이 19점 6리바운드, 마커스 랜드리가 19점 2리바운드 2어시스트, 허훈이 16점 2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올렸다.

KT는 전반까지만 하더라도 LG를 상대로 고전했다. 첫 득점이 다소 늦게 나오면서 불안한 출발을 했다. 결국 전반 내내 10점차 이상으로 뒤지면서 힘겹게 경기를 이어갔다. 그나마 전반 막판에 덴트몬의 연속 득점으로 6점까지 좁혔고, 이를 발판 삼아 추격의 계기를 마련했다.

후반 들어서는 KT의 파상공세가 계속됐다. 메이스와 김종규가 지친 사이 KT는 상대 가드에 대한 전방위적인 압박을 펼치면서 LG의 공격을 불편하게 만들었다. 상대 공격이 림을 외면하거나 공을 빼앗으며 공격권을 가져오면서 KT가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KT는 속공과 3점슛이 고루 들어가면서 분위기를 순식간에 가져왔고, 오히려 경기를 뒤집었다.

허훈의 역할이 적지 않았다. 가드 매치업에서 밀리지 않은 허훈은 후반 들어 코트를 종횡무진 넘나들었다. 특히 KT가 19점을 내리 몰아칠 당시 한 발 빠른 속공 전개와 확실한 돌파를 통해 어렵지 않게 점수를 올렸다. 허훈이 내달리자 LG 가드들이 좀처럼 따라오지 못했다.

경기 후 허훈은 “4차전을 승리해서 기분 좋다. 경기 초반에 상대 압박 수비에 고전했다. (김)영환이 형이나 감독님께서 끝까지 가면 해볼 수 있다고 해주셨다”면서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열심히 뛰었던 게 승리로 이어졌다”면서 이날 소감을 전했다. 전반 한 때 15점까지 벌어지면서 패색이 짙어보일 수도 있었지만, 후반에 확실한 반전을 만들어냈다.

경기에 대한 자세한 상황에 대해 묻자 “전반에만 저희 농구를 못했다. 압도당했다. 2쿼터부터 외국선수들이 잘 풀어줬다”고 입을 열며 “3쿼터에 저희만의 색깔이 잘 나왔다. 점수 차를 벌릴 수 있었다. 속공이 나왔다. 돌파에 이은 패스 그리고 3점슛도 잘 들어갔다”면서 3쿼터에 오름세를 잡은 부분에 대해 말을 이었다.

KT는 이날 승리로 분위기를 확실하게 잡았다. 허훈도 “많은 분들이 와주셨다. 저희가 4쿼터에 좁혀지는 경우가 있었다. 3차전부터 분위기를 많이 탔다”면서 3차전이 변곡점이 됐다고 설명했다. 더군다나 두 경기 모두 큰 점수 차로 이기면서 오히려 분위기로는 LG보다 훨씬 더 우위를 점하게 됐다.

5차전을 임하는 각오도 물었다. 그는 “5차전인 만큼 패가 다 나왔다. 신경 쓰지 않고 저희가 집중력, 의지, 정신력이 승패를 좌우할 것 같다”고 운을 떼며 “저쪽보다는 저희가 젊다. 경기를 뛰다보면 (김)종규 형이나 메이스가 지친 모습이 보이더라”면서 분위기와 체력적인 부분에서 KT가 앞서고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서 “공격루트가 다양하다. 저희가 LG에 비해 유리한 점이 많다”면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끝으로 “섣불리 말하기는 그렇지만 이 분위기라면 좋은 경기할 것 같다”면서 의지를 보였다. 준결승으로 향하기 위해서는 단 한 경기만 남겨두고 있다.

사진_ NBA Mediacentral

이재승  considerate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