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KB V1] “우승했으니 BTS 콘서트 갈래요!”...박지수의 유쾌한 선언

[바스켓코리아 = 용인/이성민 기자] “방탄소년단 콘서트만 생각하면서 버텼다. 이제 우승도 했으니 방탄소년단의 콘서트를 즐겁게 보러 가겠다. 기대된다.”

박지수(26점 13리바운드)가 맹활약한 청주 KB스타즈는 25일(월) 용인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과의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73-64로 승리했다.
 
KB스타즈는 이날 승리로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 우승 및 통합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1998년 리그 출범 이후 21년 만에 숙원사업을 이뤘다. 박지수는 만장일치로 챔피언결정전 MVP를 수상했다. 역대 최연소 챔피언결정전 및 통합 MVP 수상자로 우뚝 섰다.  

경기 후 박지수는 “사실 오늘 다 끝내야 한다고 얘기했다. 더 이상 가면 어떻게 될지 모른다고 생각했다. 전반전에 10점 뒤지던 것을 5점 차로 따라붙었다. 3쿼터에 속으로 ‘이러다 한 경기 더하는 것 아니야’라고 생각했다. 거짓말같이 하킨스가 나가고 저희에게 기회가 왔다. 기회를 잡은 것이 정말 다행이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역대 최연소 통합 MVP 소감을 묻자 그는 “너무 감사드린다. 제가 만장일치로 두 번이나 받아도 되나 싶을 정도로 믿기지 않는다. 제가 받았지만, 언니들이나 쏜튼이 있었기에 받을 수 있었다. 오늘도 쏜튼과 언니들이 위기 때 잘해줘서 이길 수 있었다. 공을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비시즌 WNBA와 국가대표를 오가는 살인 일정에 그 누구보다 힘들었던 박지수다. 실제로 시즌 초반 박지수의 활약은 지난 시즌만큼 좋지 않았다. 하지만, 중반부를 넘어서면서 제 컨디션을 찾았고, 자신의 위력을 뽐냈다. 

박지수는 이에 대해 “사실 ‘너무 힘들지 않냐’는 말이 많았다. 그런데 언니들이 부담감 짊어질 필요 없다고 했다. 하던 대로 하면 될 것이라고 용기를 북돋아줬다. 부모님의 격려도 도움이 됐다. 힘들었던 시기의 보상을 받는 것 같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날 경기 막판 박지수는 안덕수 감독에게 교체 신호를 보냈다. 베테랑 정미란을 위한 배려였다. 주축 선수지만, 코트가 아닌 벤치에서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우승 순간 벤치에 있다보니 더 신나더라.”라고 우승 당시를 회상한 박지수는 “코트에 있었으면 끝까지 해야 해서 힘들었을텐데 벤치에서 1분 정도 쉬어서 펄펄 날았다. 그리고 (정)미란 언니가 오늘 꼭 코트를 밟아보고 싶다고 얘기했다. 그래서 생각을 다시 해 교체 사인을 보냈다. (정)미란 언니가 뛰어서 너무 좋았다.”며 활짝 웃음 지었다. 

KB스타즈 모든 선수들이 휴가를 기다리고 있다. 박지수도 다르지 않다. 박지수는 오는 4월 7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인기 아이돌 방탄소년단의 콘서트를 가겠다는 굳은 다짐을 전했다. 

“방탄소년단 콘서트만 생각하면서 버텼다. 확실한 동기부여가 됐다. 이제 우승도 했으니 방탄소년단의 콘서트를 즐겁게 보러 가겠다. 기대된다.”

끝으로 박지수는 “우승을 왜 하는지 알 것 같다. 정규리그 우승하고 나서는 얼떨떨했는데, 오늘은 실감이 난다. 사실 고등학교 때까지는 우승을 밥 먹듯이 했는데 프로는 쉽지 않다는 것을 느꼈다. 앞으로 7번, 8번 더 해보고 싶다.”는 다부진 각오와 함께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제공 = W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BK포토]건대 훕드림 어댑트 BB 첫 시연 행사 현장 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