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KB V1] KB를 이끈 염윤아의 ‘엄마 리더십’, FA 영입 대박 인증했다

[바스켓코리아 = 용인/이성민 기자] KB스타즈를 하나로 뭉치게 한 것은 염윤아의 ‘엄마 리더십’이었다.

25일(월) 용인 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과 청주 KB스타즈의 챔피언결정전 3차전. 지난 1, 2차전을 모두 승리한 KB스타즈가 3차전까지 잡아내면서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창단 첫 통합 챔피언이라는 영광의 자리에 앉게 됐다. 

KB스타즈가 영광의 자리에 올라설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 바로 염윤아의 존재였다. 지난 시즌이 끝난 뒤 FA 자격을 얻어 KB스타즈에 새롭게 둥지를 튼 염윤아는 ‘엄마 리더십’으로 KB스타즈를 하나로 뭉치게 했다. 

사실 비시즌 염윤아 영입을 두고 많은 말들이 오갔다. 계약 기간 3년에 연봉 2억 5,500만원을 안긴 것에 의문을 제기했다. ‘오버 페이’라는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하지만, 염윤아는 특유의 성실함과 묵묵함으로 이를 잠재웠다. 올 시즌 정규리그 35경기에서 평균 8.9점 5.2리바운드 3.5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단순 기록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보이지 않는 공헌도 훌륭했다. 공이 굴러가는 곳에는 언제나 염윤아가 있었고, 상대 선수와 코트 위에서 경쟁하는 것을 피하지 않았다. 박지수의 정신적인 부담을 덜어준 것도 염윤아였다. 코트 위에선 엄마와 같은 존재였다. 

염윤아는 챔피언결정전에서도 제 몫을 다했다. 시리즈 내내 상대 빅맨들과 미스 매치가 형성됐지만, 물러서지 않았다. 덕분에 쏜튼, 박지수가 부담을 덜고 공격에 임할 수 있었다. 

안덕수 감독은 염윤아를 두고 “정말 엄마와 같은 존재다. 엄마 리더십이 돋보인 시즌이었다. 모든 선수들이 염윤아와 함께 하는 것을 즐기고 있다. 훌륭한 선수다. FA 영입이 대박 났다.”며 함박웃음 지었다. 

‘우승의 마지막 퍼즐’로서 역할을 100% 수행한 염윤아. 이제 더 이상 염윤아에게 ‘오버 페이’라는 수식어는 붙지 않을 것이다. 온화함과 인자함으로 무장한 ‘엄마 리더십의 표본’ 염윤아의 성공 스토리는 지금부터 시작이다. 

사진제공 = W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BK포토]2019 Korea Tour 서울 오픈부 경기화보
[BK포토]KXO 서울투어, 한울건설&쿠앤HOOPS VS 하늘내린인제 결승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