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PO] ‘절반의 성공’ LG 수비 전략, 김시래 '기적 모드' 귀중한 1승

[바스켓코리아 = 창원/김우석 기자] LG가 KT를 접전 끝에 물리치고 4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창원 LG는 24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18-19 SKT 5GX 프로농구에서 제임스 메이스(28점 15리바운드 5어시스트), 김종규(24점 12리바운드), 김시래(22점 3리바운드 11어시스트) 활약을 묶어 마커스 랜드리(23점 6리바운드), 저스틴 덴트몬(20점 4리바운드 3어시스트), 양홍석(13점 11리바운드)이 분전한 부산 KT를 접전 끝에 94-92로 이겼다. LG는 4강 진출 확률 93.2%를 잡아냈다.

경기 종료 직전 패배 직전까지 몰렸던 LG는 김시래의 기적 같은 활약으로 승부를 연장전으로 몰고 갔다.

연장전, LG는 한 때 7점 차까지 앞섰다. 승리를 가져가는 듯 했다. 하지만 종료 30초를 남겨두고 2점차 추격전을 허용했다. 종료 8초를 남겨두고 메이스가 승부를 결정지으려는 듯 덩크를 시도했다. 그대로 끝나는 듯 했다. 하지만 메이스 덩크가 뒷 림을 맞고 튕겨 나왔다.

KT가 리바운드에 성공했고, 빠르게 공격 코트로 넘어갔다. 랜드리가 좌중간에서 솟구쳐 올랐다. 볼은 림을 튕겨 반대편으로 넘어갔고, 조성민이 잡아냈다. 경기가 정리되는 순간이었다. LG가 플옵 첫 경기 승리를 잡아냈고, KT는 두고두고 아쉬움이 남을 경기였다.

게임 전 현주엽 감독은 “랜드리와 덴트몬 득점을 최대한 저지해야 승산이 있다. 국내 선수 쪽에서 조금 내주는 한이 있더라도, 두 선수 득점은 막아야 한다. 40점 이상 내주면 승리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1쿼터 LG 수비는 성공적이었다. 두 선수에게 맨투맨에 더해진 강한 압박과 로테이션, 헬프 디펜스를 더한 수비를 적용했고, 결과로 실점을 단 3점으로 막아냈다. 랜드리가 돌파 + 자유투가 전부였다. 3분 47초를 뛴 덴트몬은 2점슛 한 개와 3점슛 두 개를 시도해 모두 실패했다. 랜드리는 LG의 강한 수비에 막혀 야투 시도가 단 한 차례에 불과했다.

벤치에서 주문한 첫 번째 수비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적용한 선수들이었고, 결과로 LG는 19-15로 4점을 앞섰다.

2쿼터에도 다르지 않았다. 두 선수에 대한 수비를 계속 강력하게 적용했고, 5분 동안 랜드리에게 야투를 한 개도 허용하지 않았다. 덴트몬에게 5점을 내줬을 뿐이었다. 장기인 3점슛은 저지했다. 돌파와 자유투를 통해 실점했다.

5분이 지나면서 LG의 두 선수 수비가 조금을 헐거워졌다. 랜드리가 첫 3점슛을 성공시켰고, 연이어 돌파에 이은 점퍼 두 개를 가동했다. 2.1초를 남겨두고 자유투를 얻어 한 개를 성공시켰다. 5분 동안 8점을 몰아치는 랜드리였다.

덴트몬도 점퍼를 하나 더했다. 2쿼터 LG는 두 선수에게 15점을 내줬다. 15분 동안 3점만 허용했던수비가 해체된 아쉬움을 경험했다. 결국 LG는 공격 부진과 맞물려 40-45, 5점차 역전을 허용하며 전반전을 마무리해야 했다.

3쿼터, 랜드리와 덴트몬은 속공 상황에서 득점과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덴트몬은 경기 재개 2분 30초 만에 3점 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랜드리는 2점 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KT는 54-45, 9점차로 달아났다. LG에게 작전타임을 강요했다.

덴트몬이 바로 3점슛을 터트렸다. LG 수비는 실패 그 자체였다. 두 외인에 타겟팅 한 수비가 전혀 가동되지 못했다. 랜드리는 4점으로 틀어 막았지만, 덴트몬에게 무려 11점을 내줬다. 62-66, 4점차 리드도 허용했다.

4쿼터에도 LG는 랜드리를 효과적으로 봉쇄하지 못했다. 6점을 내줬다. 3점슛(3개 모두 실패)은 모두 막아냈지만, 2점슛 3개를 허용했다. 1분 28초를 뛴 덴트몬도 2점을 만들었다. 패배를 눈앞에 두게 되었다. 하지만 종료 25초를 남겨두고 터진 김시래의 기적 같은 5득점으로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갔다.

연장 5분 동안 두 외인이 만들어낸 점수는 단 2점. 랜드리가 만들어낸 점퍼가 전부였다. 메이스가 4점을, 강병현이 3점슛을 터트린 LG는 2점차 짜릿한 역전승을 제작했다. 4강 진출 확률 93.2% 잡아내는 순간이었다.

LG는 현 감독이 언급한 최대 실점 40점을 넘어선 43점을 허용했지만, 스포츠에서만 볼 수 있는 예측할 수 없는 변수가 등장, ‘김시래 기적 모드'를 통해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사진 제공 = KBL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BK포토]건대 훕드림 어댑트 BB 첫 시연 행사 현장 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