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PO] ‘PO 최다 득점’ 김종규 “슛 감각 정말 좋았다”

[바스켓코리아 = 창원/김우석 기자] LG가 KT를 접전 끝에 물리치고 4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창원 LG는 24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18-19 SKT 5GX 프로농구에서 제임스 메이스(28점 15리바운드 5어시스트), 김종규(24점 12리바운드), 김시래(22점 3리바운드 11어시스트) 활약을 묶어 부산 KT를 연장 접전 끝에 94-92로 이겼다. 이날 결과로 LG는 4강 진출 확률 93.2%를 획득했다.

김종규가 맹활약했다. 김종규는 전반전 18점을 몰아쳤다. 야투 7개를 던져 모두 성공시켰고, 파울로 얻은 자유투 4개도 모두 점수로 환산했다. 3리바운드 1어시스트 1스틸을 더했다. 후반전에도 김종규 활약은 이어졌다. 득점보다 수비에 치중했다. 득점은 6점에 그쳤지만, 9리바운드 1어시스트 3스틸을 남겼다.

메이스가 20점 10리바운드, 김시래가 20점 6어시스트로 공격을 주도하는 가운데 수비로 팀 승리를 뒷받침한 김종규의 활약상이었다.

게임 후 김종규는 “정말 중요한 경기였고, 이겨서 기분이 좋다. 쉽게 풀어갈 수 있던 경기였다. 마지막에 리바운드, 루즈볼 한 개로 어려운 경기를 했다. 내가 그 역할을 해야 한다. 반성을 해야 할 듯 하다. 중요한 1차전을 잡았다. 안되었던 걸 보완해서 2차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연이어 이날 김종규는 24점 12리바운드 4스틸로 활약했다. 득점은 자신의 플레이오프 최다 득점이었다.

이에 대해 “슛 감각 좋았다. KT에서 나를 버리는 수비를 했다. 연습한 대로 던졌다. 감이 좋았다. 근데 전반전에 좀 오버 페이스를 한 것 같다. 후반에 지쳤다. 감독님이 ‘잘했다, 잘했다’ 해주신다. 중요한 순간에 리바운드, 블록슛 하나를 하는 게 더 중요하다. 슛은 찬스가 나면 자신 있게 던지려고 마음을 먹고 있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연이어 김종규는 “오랜만에 와서 오버하지 말자라는 생각을 했다. 간만에 플레이오프라 무리한 패스 등을 했다. 수비나 리바운드에 집중을 하자고 했다. 메이스에게 수비가 몰렸다. 오픈 찬스가 생겼다. 찬스에 자신감도 생겼다. 공격에 욕심을 내거나 하지 않는다.”며 최다 득점에 대한 겸손한 답변을 남겼다.

두 가지 결정적인 장면도 남겼다. U파울을 범했고, 결정적인 스틸도 해냈다. 김종규는 “U파울에 대해 드릴 말씀은 없다. 컨디션이 좋아서 그런지 몸이 먼저 반응을 하는 느낌이었다. 그래서 이상한 파울들이 나온 것 같다. 마음을 편안하게 먹고 하겠다.”고 애둘러 대답했다.

오늘 창원 홈 구장에는 노란색 물결로 가득했다. 구단에서 준비한 노란색 티셔츠였다. 우승을 염원하는 WIN19가 새겨져 있었다. 김종규는 “시래형이 3점슛을 넣은 원동력이라는 생각이 든다. 간만에 창원에서 봄 농구를 하고 있다. 조금이라도 길게 하고 싶다. 3년 동안 팬 분들에게 안타깝고, 아쉬운 모습만 보여드렸다. 만회할 충분한 기회다. 개인적인 욕심은 없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기선 제압을 한 부분에 대해 “단기전에서 첫 승 의미는 크다. 첫 패는 정말 부담감이 크다. KT는 정말 힘들 것 같다. 오늘 힘든 경기까지 했다. 데미지가 클 것 같다. 저희 나름대로 안되었던 부분을 점검하겠다. 어쨌든 KT가 더 부담스러울 것 같다.”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 제공 = KBL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BK포토]2019 Korea Tour 서울 오픈부 경기화보
[BK포토]KXO 서울투어, 한울건설&쿠앤HOOPS VS 하늘내린인제 결승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