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W 챔프전] ‘우뚝 선 컨트롤 타워’ KB스타즈 박지수 “용인에서 우승 확정 짓겠다”

[바스켓코리아 = 청주/김준희 기자] 박지수의 눈은 우승을 바라보고 있다.

청주 KB스타즈는 23일 청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과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73-51로 승리했다.

이날 박지수는 38분 46초를 소화하면서 23점 10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활약했다. 팀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더블팀 수비가 오면 곧바로 빈 곳을 찾아 패스를 건넸고, 본인의 찬스는 여지없이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그녀가 중심을 잡으면서 팀도 안정을 찾았고, 쏜튼과 함께 챔프전 2연승을 이끌었다.

경기 후 박지수는 “1차전 때는 전반에 10점 정도 이기고 나왔는데, 오늘은 지면서 나왔다. 근데 감독님께서 하프타임 때 ‘3쿼터에 따라가거나 뒤집으면 그게 이어진다’고 항상 말씀하셔서 3쿼터때 집중하려고 했다. 그리고 쏜튼이 3쿼터 시작하자마자 연속으로 8점을 넣어줘서 승기를 잡았던 것 같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KB스타즈는 이제 통합 우승까지 1승만을 남겨놓게 됐다. 박지수가 돌아본 시즌은 어땠을까. 박지수는 “초반에 ‘왜 힘들어 했을까’라는 생각이 스쳐 지나간다. 이렇게 잘될 건데 왜 힘들어 했을까, 왜 마음을 썼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래도 그런 시간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 잘되는 거라고 생각한다”며 고생했던 순간을 되돌아봤다.

역대 WKBL 챔피언결정전에서 2연승을 거둔 팀의 우승 확률은 100%다. 이를 전해들은 박지수는 “사실 오늘 2차전도 힘들 거라고 생각했다. 삼성생명에서 대비를 하고 나올 것이기 때문에 안될 거라 생각했고, 실제로 전반에 삐그덕대기도 했다. 그래도 이겨냈다는 것에 대해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졌으면 좋겠다. 3차전도 우리가 안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좀 더 마음가짐을 단단히 먹고 들어가야 할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지수는 이번 챔피언결정전을 통해 쏜튼과의 호흡이 점점 좋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박지수는 “쏜튼이 나를 잘 봐준다. 내 수비수가 쏜튼한테 더블팀을 갔을 때 원래 그걸 못 봐줬는데, 챔프전 1차전 때 내 골밑 찬스를 봐주더라. 확실히 쏜튼이 시야가 넓어진 것 같다”며 쏜튼에게 공을 돌렸다.

이제 KB스타즈는 삼성생명의 홈인 용인으로 향한다. 박지수는 “용인에서 우승을 확정 짓고 싶다”며 “평소와 똑같이 준비해야 할 것 같다. 특별히 신경 쓸 부분도 없고, 서로 너무 잘 안다고 생각한다. 감독님이 지시하신 작전 수행을 잘하도록 노력해야 하고, 우리끼리도 안되는 부분에 대해 서로 이야기하면서 맞춰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생각해놓은 우승 공약이 있는지 묻자 박지수는 “아직까지 생각 못 해봤는데, 우리는 항상 팬들께 감사함을 느끼고 있어서 팬들께 무언가 해드리는 공약을 하고 싶다. 뭘 할지는 선수들과 고민을 해봐야겠지만, 휴가나 이런 것보단 팬들한테 뭘 해드리고 싶다”며 팬들에게 보답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사진제공 = WKBL

김준희  kjun0322@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