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 챔프전] ‘아쉬움 남긴 원정 2연전’ 임근배 감독 “용인 가서 잘해보겠다”

이성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3 19:11:02
  • -
  • +
  • 인쇄

[바스켓코리아 = 청주/이성민 기자] “용인에 가서 다시 잘해보겠다.”


용인 삼성생명은 23일(토) 청주체육관에서 펼쳐진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청주 KB스타즈와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51-73으로 패배했다.


경기 후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은 “저희 실수로 진 경기다. 턴오버가 아쉽다. 선수들은 열심히 뛰었다.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는 수밖에 없다.”고 이날 패배를 되돌아봤다.


1차전에 비해 득점 페이스가 떨어진 것이 삼성생명 입장에서 아쉬운 대목이었다. 임근배 감독도 “상대 공격을 잘 잡아줬다. 최종 실점이 73점이다. 수비는 나쁘지 않았다. 문제는 공격이었다. 찬스에서 슛이 안 들어가는 것을 보고 힘들다 생각했다. 자유투를 많이 내준 것도 참 아쉽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삼성생명은 이날 패배로 KB스타즈에 100% 확률을 내주고 말았다. 이는 역대 챔피언결정전 1, 2차전 연승 시, 최종 우승할 확률. 벼랑 끝까지 몰린 삼성생명은 이틀 뒤 용인에서 벌어질 3차전에 모든 것을 쏟아부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임근배 감독은 “용인 가서 다시 하려고 한다. 선수들도 힘이 들지만, 이겨내야 한다. 한 경기가 될지, 더 경기를 하게 될지 모르겠다. 일단 버티고 버텨보겠다. 선수들은 여기까지 잘 왔다. 물론 챔프전을 더 좋은 경기력으로 보여주고 싶지만, 그래도 우리 선수들이 여기까지 올라온 것에 대해서 열심히 했다고 생각한다. 3차전에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제공 = WKBL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