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미디어데이] “부담 없어요”-“5차전까지 치르길” 정규리그 1, 2위 팀의 여유

[바스켓코리아 = 서울/이성민 기자] 정규리그 1, 2위 팀의 수장들이 넘치는 여유를 보였다. 

KBL은 21일(목) 서울 청담동 리베라 호텔베르사유홀에서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정규리그 1, 2위를 차지한 울산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과 인천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은 이날 가장 여유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4강 플레이오프에 직행하면서 준비할 시간이 충분하기 때문. 체력적으로도 우위에 설 수 있는 상황이다. 

유재학 감독은 아래층 단상에서 “4차전 안에 끝내겠다.”며 신경전을 벌인 KCC 오그먼 감독과 오리온 추일승 감독을 바라보며 “사실 버거운 팀은 없다.”고 웃음 지었다. 

이어 “개인적으로 4강 플레이오프에 추일승 감독이 올라왔으면 한다. 더 늙기 전에 붙고 싶다.”며 추일승 감독을 향해 도발을 날리기도 했다.

유도훈 감독은 치열한 장외 신경전을 벌이던 KT 서동철 감독과 LG 현주엽 감독을 향해 “KT의 활동량, LG의 높이 모두 무섭다. 하지만, 서로를 막다가 서로가 지쳤으면 좋겠다. 누가 올라오든 좋은 경기 해줬으면 좋겠다. 5차전까지 가주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 = 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3)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2)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을 실시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1)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4R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