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달려라 둘리' 변신 박하나, 첫 챔피언 결정전 '접수' 나선다

 

[바스켓코리아 = 김우석 기자] 삼성생명이 2년 만에 챔피언 트로피에 재도전한다.

용인 삼성생명은 18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벌어진 2018-19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에서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아산 우리은행을 75-68, 7점차로 이겼다. 2년 만에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 10년이 넘게 왕좌에 오르지 못한 한을 풀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짜릿한 승리였다. 전반전 한 때 10점차 리드를 내주며 패색이 짙어졌던 김한별(18점 4리바운드 10어시스트), 박하나(15점 9리바운드 4스틸), 배혜윤(18점 3어시스트)으로 이어지는 ‘뉴 삼각편대’가 맹활약하며 얻은 결과였다.

경기 후 선수단을 모두 코트로 뛰어나와 얼싸 안고 기쁨을 누렸다. 우리은행 트라우마를 벗어던진 것과 챔피언 결정전에 오른 기쁨을 동시에 누리는 삼성생명 선수단이었다.

김한별이 믿기 힘든 활약을 펼쳤고, ‘삼성생명 신성’ 이주연도 2차전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3차전에서는 배혜윤이 앞선 두 경기의 상대적 부진을 털어내며 김한별과 함께 승리를 견인했다.

세 경기에서 김한별과 꾸준한 활약을 남긴 선수가 있다. ‘달려라 둘리’로 별칭을 변경한 박하나였다.

특히, 2차전과 3차전에서 결정적인 장면을 여러 차례 제작, 삼성생명이 18.2%에 불과한 기적 같은 확률을 거머쥐는데 힘을 보탰다.

3차전이 끝난 후 박하나는 인터뷰 실을 찾았다. 그 간 활약에 대한 보상(?)이었다.

박하나는 “많은 사람들이 우리은행이 올라갈 것이라는 기사를 보고 자극을 받았다. 간절함이 통한 것 같다. 기쁘다.”고 말한 후 전반전 열세에 대해 “1,2차전은 전반전에 앞섰다. 오늘은 반대였다. 그저 위로를 했다. 자신감을 갖고 있었다. 선수들도 그렇게 생각을 한 것 같다.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에 승리를 할 수 있었다.”며 기뻐했다.

2차전 승리에 대해 궁금했다. 좋은 활약을 펼치며 리드를 선물했지만, 우리은행 추격이 거세던 종료 3분 여를 남겨두고 5반칙으로 퇴장을 당했기 때문. 박하나는 “미안하고 고마웠다. 오늘은 ‘최대한 버티자’라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끝까지 함께할 수 있었다.”며 당시 기분에 대해 이야기했다.

박하나는 플레이오프에게 계속 파울 트러블을 경험하고 있다. 박하나는 “우리가 수비를 강하게 하다 보니 몸 싸움이 많다. 볼 쪽으로 손질도 많이 한다. 오해의 소지가 많았다고 본다. 저희가 조심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짜릿한 승리와 함께 챔프전에 진출했다. 이제 정상을 바라봐야 한다. 매치 업 상대는 주로 염윤아가 될 전망이다. 하나은행 시절 한솥밥을 먹은 적이 있던 언니다. 박하나는 “그저 오늘 하루를 생각했다. 한번도 KB를 생각한 적이 없다. 이제부터 생각을 해봐야겠다.”고 말했다.

박하나는 확실히 올 시즌 올라선 기량을 뽐내고 있다. 지난 시즌까지 기복에 있던 플레이가 말끔히 사려졌다. 많은 전문가들 역시 ‘박하나가 달라졌다’라는 이야기를 남기곤 한다. 무리한 플레이가 거의 사라졌고, 그녀를 둘러싼 기복 역시 확실히 줄어 들었다. 슈팅 정확도와 침착함은 에이스 급으로 변신했다.

이에 대해 박하나는 “올 해는 감독님이 유독 국내 선수 위주의 농구를 하신다. 또, 다른 동료들이 살아났기 때문에 나도 같이 살아난 것 같다. 한별, 혜윤 언니와 주연, 예빈, 인영이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래서 빛날 수 있었다.”며 겸손한 인터뷰를 남겼다.

박하나는 그렇게 꾸준함을 장착하며 한 시즌을 지나쳤고, 시상식에서 자신의 커리어 첫 베스트 파이브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박하나는 조금 다른 이야기를 남겼다. 인터뷰를 거듭하며 생각이 챔프전으로 옮겨간 것 같았다. 박하나는 “감독님만 믿고 따라 가려 한다. 꿈도 이뤘다. 감독님 믿고 가면 우승까지 할 것 같다.”고 말했고, 미디어 데이에서 임영희에게 도발한 부분에 대해 “도발 아닌 도발을 했지만, 신세계 때 룸 메이트였다. 신세계 시절이었다. 맛난 음식을 많이 해주셨다. 특히, 김치 수제비를 기가 막히게 한다. 정이 만들었다. 한 해가 지나고 우리은행으로 이적을 했다. 항상 게임을 하면서 힘들어 했던 선수이자 언니였다. 첫 대표 팀에 합류했을 때 영희 언니에게 보고 배운 게 많다. 새로운 출발 축하한다. 경기가 끝나고 꼭 우승하라고 해주었다.”며 잠시 눈물을 글썽였다.

박하나는 아직 챔피언 반지가 없다. 신세계와 하나은행 시절에는 챔피언 결정전에 나선 경험이 없고, 삼성생명 소속으로 챔피언 결정전에 한 차례 나섰다. 2년 전 우리은행과 경기였다. 3차전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남겼다.

2년 만에 다시 챔피언 반지에 도전한다. 당시보다 확실히 기량이 올라섰다. 삼성생명 가드 진의 핵심 자원이다. 우승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달려라 하니’에서 ‘달려라 둘리’로 변신한 박하나의 챔프전 활약을 기대해 보자.  

KB스타즈와 삼성생명의 챔피언 결정전은 오늘 오후 7시 청주 실내체육관에서 그 시작을 알린다. 

사진 제공 = WKBL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