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BK Review] '이승현 21점' 오리온, 5위 확정 ... PO서 KCC와 격돌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고양 오리온이 5위로 정규시즌을 마쳤다.

오리온은 19일(화)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부산 KT와의 홈경기에서 86-80으로 승리했다. 오리온은 이날 승리로 안방에서 KT 상대 6연승을 이어가게 됐다.

오리온에게 이날 경기는 중요했다. 오리온이 이길 경우 최소 순위를 끌어올릴 수 있었다. 결국 오리온이 KT를 꺾었고, 전주 KCC가 승리를 거두게 됨에 따라, KCC-오리온-KT 순으로 마지막 순위가 결정됐다.

오리온에서는 여러 선수들이 고루 활약했다. 국내선수들이 공격의 전면에 나선 가운데 외국선수들도 후반 들어 힘을 냈다. 이승현이 21점 5리바운드 3어시스트 3점슛 5개, 데릴 먼로가 11점 17리바운드 9어시스트, 조쉬 에코이언이 14점, 최진수가 16점을 신고했다.

KT에서는 외국선수들이 분전했지만 4쿼터에 무너지고 말았다. 허훈을 제외하고는 국내선수들 중 두 자리 수 득점을 올린 선수는 없었다. 마커스 랜드리가 22점 13리바운드, 저스틴 덴트몬이 17점을 올렸지만 역부족이었다. KT는 결국 연패로 시즌을 마감하게 됐다.

1쿼터_ 오리온스 22-20 소닉붐

오리온이 이승현을 내세워 리드를 잡았다. 이승현은 1쿼터에만 3점슛 세 개를 터트리는 등 11점을 몰아쳤다 3점슛 네 개를 시도해 이중 세 개를 득점으로 연결하면서 뜨거운 손맛을 자랑했다. KT의 작전시간 이후에는 가로채기에 이은 속공까지 뽑아내면서 팀이 앞서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하지만 오리온은 이후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18-12로 앞섰지만, 이후 좀처럼 추가점을 올리지 못했다. 쿼터 종료 직전에 박상오와 한호빈의 득점으로 2점 앞선 채 쿼터를 마쳤지만, 4점을 더하는 사이 8점을 내주면서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KT는 경기 출발이 좋았다. 하지만 이후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랜드리의 득점으로 10-5로 치고 나갔지만, 이후 오리온에게 3점슛을 내리 내주면서 분위기를 빼앗겼다. 작전시간 이후에도 연이은 실책으로 공격기회를 헌납했다. 그러나 김현민의 덩크로 분위기를 바꿨고, 덴트몬의 연속 득점으로 추격의 고삐를 바짝 잡아당겼다.

2쿼터_ 오리온스 41-39 소닉붐

양 팀의 격차는 여전했다. 오리온은 국내선수들이 득점을 끌어나간 가운데 전반 막판에 먼로가 대거 5점을 올리면서 꾸준히 앞서 나갔다. 먼로는 전반 내내 득점이 전무했지만, 막판에 5점을 올려 넣으면서 시동을 걸었다. 최진수와 이승현은 각각 3점슛을 포함해 5점씩, 도합 10점을 도맡았다.

KT는 외국선수들이 힘을 냈다. 랜드리와 덴트몬이 19점 중 15점을 책임졌다. 국내선수들이 뚜렷한 역할을 해내지 못한 가운데 랜드리와 덴트몬도 다소 어렵사리 공격에 나서면서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오리온에서는 국내선수들이 경기를 앞서나갔지만, KT에서는 외국선수들이 어김없이 제 목을 해놓은 가운데 국내선수들이 다소 주춤했다.

3쿼터_ 오리온스 65-59 소닉붐

오리온이 에코이언의 폭발에 힘입어 더 크게 앞섰다. 에코이언의 득점으로 후반 포문을 열었다. 에코이언은 연거푸 3점슛 세 개를 적중시키는 등 내리 11점을 몰아치면서 오리온이 격차를 더욱 벌렸다. 에코이언은 3쿼터에만 12점을 몰아치면서 전반 부진을 만회했다. 박재현도 3점슛을 더하는 등 오리온은 3쿼터에만 3점슛 네 개를 집어넣었다.

KT에서는 여전히 외국선수들이 힘을 냇다. 국내선수들이 주춤한 가운데 랜드리가 3점슛을 포함해 9점, 덴트몬이 4점을 더했다. 국내선수들은 김현민이 4점, 조상열이 3점슛을 터트렸다. 김현민과 조상열이 쿼터 막판에 5점을 몰아쳤다. 오리온의 실책을 틈타 공격기회를 가져오면서 점수 차를 좁힌 채 쿼터를 마쳤다.

4쿼터_ 오리온스 86-80 소닉붐

오리온이 4쿼터에 경기를 접수했다. 허일영의 연속 득점으로 기분 좋게 출발한 오리온은 이승현, 최진수, 박재현이 내리 3점슛을 폭발시켰다. 이후 먼로의 덩크까지 나오는 등 4쿼터 중반에 80-66으로 앞서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KT는 마지막 작전시간 이후 랜드리와 양홍석의 득점이 있었지만, 분위기가 넘어간 이후였다. 어렵사리 얻어낸 자유투를 모두 집어넣지 못하면서 점수 차를 좁힐 기회를 좀처럼 살리지 못했다. 경기 종료 직전에 김영환의 연속 3점슛으로 KT가 86-80으로 좁혔다. 그러나 시간이 모자랐다.

사진_ KBL

이재승  considerate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