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W PO] “노란유니폼, 신경도 안 써”...PO 지배자 김한별의 자신감

[바스켓코리아 = 아산/이성민 기자] “내가 볼 수 있는 것은 파란색 유니폼밖에 없다. 노란 유니폼은 신경 안 쓴다.” 김한별이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정조준했다. 

김한별(21점 4리바운드 10어시스트 2스틸 2블록슛)이 맹활약한 용인 삼성생명은 18일(월)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펼쳐진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과의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75-68로 승리했다. 

김한별은 이번 플레이오프 시리즈에서 3경기 평균 25.3득점을 기록했다. 팀 내 최다 득점은 당연히 김한별의 몫이었다. 시리즈 마지막 경기였던 3차전에서 김한별은 자신의 맹활약에 방점을 찍었다. 막판 접전 상황에서 승리에 쐐기를 박는 위닝 3점슛을 터뜨린 것. 

경기 후 김한별은 “사실 (박)하나가 와이드 오픈인데 패스를 주지 못했다. 슛을 쏘고 마음을 졸였다. 들어가지 않았으면 분명 소리 질렀을 것이다. 제발 들어가라는 마음가짐으로 쐈다.”며 위닝샷을 터뜨린 소감을 전했다. 

김한별의 맹활약 덕분에 삼성생명은 그토록 원하던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하게 됐다. 김한별은 “많은 감정이 교차한다. 어렵고 힘들었던 일들이 생각난다. 흥분도 되고, KB스타즈를 상대하기에 긴장도 된다. 더불어 (임)영희 언니의 마지막 경기였기에 많이 슬프기도 하다. 영희 언니는 우리은행과 WKBL, 한국여자농구에 많은 기여를 한 선수다. 언니에게 많이 배웠다.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시리즈를 치르면서 위성우 감독과 임근배 감독은 김한별을 두고 “경기를 치를수록 체력이 더 올라오는 것 같다.”며 혀를 내둘렀다. 김한별에게 이를 전하자 그는 “비시즌 매일 아침 산을 뛰어 올라갔다. 그때 했던 모든 체력 훈련의 성과라고 생각한다.”며 웃음 지었다.

챔피언결정전에서는 카일라 쏜튼과의 매치업을 이뤄야 하는 김한별이다. 자신있는지 묻자 김한별은 “내가 볼 수 있는 것은 파란색 유니폼밖에 없다. 노란 유니폼은 신경 안 쓴다. 누가 나를 막든 신경 쓰지 않는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플레이오프에서 우리은행과 붙었을 때도 모든 사람들이 똑같이 생각했다. 아무도 우리가 이길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하지만, 우리는 이겼다. 더 이상 잃을게 없다. 또 도전하겠다.”고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사진제공 = W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