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W PO] “김한별 봉쇄” vs “부담감 극복” 양 팀 감독이 꼽은 3차전 키 포인트

[바스켓코리아 = 아산/이성민 기자]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과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은 각각 “김한별을 봉쇄해야 한다.”, “부담감을 이겨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산 우리은행과 용인 삼성생명은 18일(월)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3차전을 치른다. 

두 팀은 지난 1, 2차전에서 1승씩을 나눠가진 상황. 우리은행이 불리했던 1차전을 잡으며 경험의 위력을 과시하는 듯했지만, 2차전에서 삼성생명 패기에 무너지고 말았다. 2차전 결과로 인해 분위기는 삼성생명이 더 좋은 상황.

경기 전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은 “최은실의 몸 상태가 좋지 않다. 햄스트링 부상을 당해서 박지현이 선발로 출전한다.”며 스타팅 라인업 변화에 대해 설명했다. 

지난 1, 2차전 경기력이 만족스럽지 않았던 위성우 감독이다. 위성우 감독은 김한별을 막지 못하면서 만족스러운 경기력이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한별이를 막을 수가 없다. 중요할 때는 외국인 선수보다 위력적이다. 자기만의 테크닉이 있다. 이번 시리즈에서는 그냥 타짜라는 표현이 딱 맞다.” 위성우 감독의 말이다. 

그러면서 3차전의 키 포인트로 김한별 수비를 꼽았다. “결국 키 포인트는 김한별 수비다.”라고 강조한 위성우 감독은 “막을 수 있는 선수는 아니지만, 최대한 제어해야 한다. 선수들이 조금 더 정신력을 발휘해서 막아주길 바랄 뿐이다.”라며 선수들의 어깨를 다독였다. 

한편 지난 2차전 승리로 기세가 오른 삼성생명은 3차전 승리 열망이 흘러넘치는 상황이다. 선수들도 자신감이 가득하다는 후문. 

하지만, 임근배 감독은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슛이 1, 2차전처럼 잘 들어갈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운을 뗀 임근배 감독은 “선수들이 좌절하지 않고 다른 것으로 풀어나가려고 해야 한다. 그 어느 때보다 영리한 경기 운영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지난 1, 2차전 경기력은 삼성생명이 더 낫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임근배 감독은 이러한 평가에 대해 “수비가 좋았기에 가능한 결과다. 정규리그에서 2승을 거둘 때 수비가 매우 좋았다. 지금이 딱 그렇다. 오늘도 수비로 먼저 풀어나가야 한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제 단 한 걸음만 남겨놓고 있다. 삼성생명이 이날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다면 7시즌 만에 챔피언 결정전에서 우리은행의 이름을 찾아볼 수 없게 된다. 임근배 감독은 3차전 승리 키 포인트로 ‘부담감 극복’을 꼽았다. 

임근배 감독은 “부담감이 적지는 않다. 아무래도 플레이오프 마지막 경기이기 때문에 선수들이 긴장하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도전자 입장이라 그나마 낫다. 우리은행보다 부담감이 적다. 선수들이 잘해줄 것이라 믿는다.”고 힘주어 말했다.

사진제공 = W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3)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2)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을 실시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1)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4R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