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19P 12R' 이승현의 굳은 다짐 “PO에서는 좋은 모습 보여주겠다”

[바스켓코리아 = 안양/김영훈 기자] “플레이오프에 올랐으니 집중해서 감독님, 동료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고양 오리온은 16일(토) 안양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안양 KGC와의 시즌 여섯 번째 맞대결에서 76-74로 승리했다.

이승현은 이날 37분을 소화하면서 19점 12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팀 내 최다 득점이자 최다 리바운드를 올린 이승현을 앞세운 오리온은 KGC를 꺾을 수 있었다. 오리온은 이날 승리로KGC를 제치고 6강행 막차에 탑승했다. 

이승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항상 1쿼터가 문제였는데, 오늘(16일)은 초반을 잘 풀어가서 이겼다. 지고 있을 때 (최)진수형이 집중해서 따라갔고, 다른 선수들이 수비도 적극적으로 해줘서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한 것 같다.”며 승리 원인을 설명했다.   

이승현은 손가락에 얼음을 대고 있는 채로 인터뷰실을 찾았다. 이승현은 “경기 초반에 상대에게 손가락을 맞았는데 부었다. 움직이는 것을 보니 뼈에 문제는 없는 것 같다. 몇일 쉬면 괜찮아질 것이다.”라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 

오리온은 시즌 초반부터 이승현만 오매불망 기다리고 있었다. 계획 역시 이승현이 오기 전까지 6강의 근처에서 있다가 돌아온 후 승부를 보겠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승현이 돌아오자 팀은 오히려 부진에 빠졌다. 그러자 비난의 화살은 이승현에게 돌아갔다. 

이승현도 이에 대한 스트레스를 받은 듯 했다. 

“당연히 부담이 있었다. 다행히 시간이 지나니 내 플레이를 찾아갔다. 코트에서 열심히만 하면 된다고 마음먹으니 부담이 사라졌다. 감독님께 죄송하다. 감독님은 내가 돌아오면 위의 순위를 바라보고 있었는데, 복귀 후 팀이 점점 처지는 느낌이 들었다.”는 이승현의 말이다.  

이승현이 오명을 씻을 기회는 아직 남아있다. 6강 플레이오프에서 오리온을 이끌면 된다. 이승현은 끝으로 “플레이오프에 올랐으니 집중해서 감독님, 동료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각오를 밝히고 인터뷰를 마쳤다. 

과연 오리온이 6강 플레이오프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 제공 = KBL

김영훈  kim95yh@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LG 메이스,
[BK포토] LG 김종규,
[BK포토] LG 그레이,
[BK포토] KT 허훈,
[BK포토] KT 이정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