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6강 확정에도 웃지 못한 추일승 감독 “에코이언 상태 좋지 않아”

[바스켓코리아 = 안양/김영훈 기자] 오리온이 6강 진출을 확정했지만 추일승 감독은 웃음을 짓지 못했다. 

고양 오리온은 16일(토) 안양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안양 KGC와의 시즌 여섯 번째 맞대결에서 이승현(19점 12리바운드), 박재현(17점 3리바운드), 대릴 먼로(16점 12리바운드), 허일영(16점 2리바운드)의 활약을 묶어 76-74로 승리했다.

오리온은 경기 내내 접전 승부를 펼쳤다. 경기 종료를 1분 앞둔 상황. 71-71에서 허일영의 3점이 터졌다. 오리온은 이 3점을 끝까지 지키면서 KGC를 꺾었다. 이날 승리로 오리온은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다. 

추일승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상대가 저항이 강했다. 걱정했던 대로 테리에게 다득점을 줬다. 그래도 후반에 우리 팀의 강점인 (이)승현이나 다른 선수들의 인사이드공격이 잘 되어서 이겼다. 골밑을 공략한 것이 확률 높게 나타나서 간발의 차이로 승리했다. 경기 막판에 (최)진수가 들어와서 제 역할을 해준 것도 좋았다.”며 승리 요인을 밝혔다. 

그러나 추 감독은 모든 것이 맘에 들지는 않았다. 그는 “기록으로 봤을 때는 경기력이 좋지 못했다. 골밑 공격 확률이 높아서 이겼다. (박)재현이가 일찍 파울트러블에 걸려서 (김)강선이에게 가드 역할을 맡기니 경기를 풀어가기 힘들었다.”며 좋지 않은 점에 대해서도 밝혔다. 

오리온이 웃을 수 없는 이유는 또 있었다. 조쉬 에코이언이 부상을 당한 것. 에코이언은 엔트리에 올라 몸을 풀던 도중 고통을 호소했다. 에코이언은 결국 이날 경기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다. 

추 감독은 “에코이언이 착지를 하던 도중에 무릎을 삐끗했다. 좋지 않은 상황이다. 무릎에서 소리가 난다고 하다. 절뚝거리지만 걸을 수 있기는 하다. 에코이언은 월요일이 되어서야 정확하게 검진을 받아봐야 한다. 걸을 수는 있는데 절뚝거린다. 고정적으로 10점 이상을 해주는 선수가 없어졌다.”며 에코이언의 상태를 전했다.  

오리온은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지만 6라운드 8경기에서 4승밖에 거두지 못했다. 직전 4라운드와 5라운드에 7승, 5승을 챙긴 것과는 매우 달랐다. 플레이오프에 가서는 6라운드와는 다른 경기력을 보여줘야 한다. 

추 감독에게 개선점을 질문하자 고민도 하지 않고 대답을 했다. 그는 “가드이다. 플레이오프에 가면 기존에 있던 선수들이 제 역할을 하고, 플러스 알파의 역할을 하는 선수들도 있어야 한다. 하지만 지금은 교통정리를 해주는 선수가 필요하다. (박)재현이가 오늘도 상대 압박에 너무 당해서 공격이 촉박해졌다. (한)호빈이가 빨리 합류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추 감독은 끝으로 “초반에 긴 터널을 뚫고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았기에 중반에 승수를 쌓을 수 있었다. 그러면서 플레이오프에 진출을 했다. 선수들을 칭찬을 하고 싶다. 포기하거나 형식적으로 경기에 임하지 임하지 않았다. 고참 선수들이 후배들을 이끌고 봄 농구를 하게 해줬다.”며 선수들을 칭찬하고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 제공 = KBL 

김영훈  kim95yh@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