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대학리그 프리뷰] '디펜딩 챔피언' 수원대, 극심한 전력누수 이겨낼 수 있을까?

[바스켓코리아 = 이성민 기자] 수원대가 진정한 시험대에 올랐다. 

2019 대학리그 여대부는 19일 디펜딩 챔피언인 수원대와 광주대 경기를 시작으로 10월(예정)까지 약 8개월에 걸친 대장정에 돌입한다. 바스켓코리아에서는 여대부 각 팀의 전력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져본다. 네 번째 순서는 지난 시즌 통합 우승의 주인공인 수원대학교다.

수원대학교는 지난 시즌 초부터 탄탄한 수비를 기반으로 선두에 올라섰다. 이후에는 광주대와 용인대 등 라이벌들을 격파하면서 정규리그에서 순항을 이어갔다. 리그 후반에는 공격력까지 살아나면서 9승 1패로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지었다. 

수원대는 플레이오프에서 단국대를 완파하면서 1위의 위엄을 뽐냈다. 챔프전에서도 광주대를 2승 1패로 제압하며 통합우승의 쾌거를 달성했다. 

그러나 수원대의 이번 시즌 전망은 그리 밝지 못하다. 김두나랑(수원대 - 하나은행)과 정은혜, 임유리가 팀을 이탈한 것. 내부 사정으로 인해 이번 시즌 신입생도 받지 못했다. 김지원(163cm, G)과 김효진(176cm, F), 박민주(170cm, G) 등이 로테이션에 들어가면서 공백을 메웠지만 높이의 열세는 여전하다. 

권은정 감독은 “수비가 약해져서 공격을 통해 점수를 늘려가려는 상황이다. 장신 선수가 없어서 도움 수비를 많이 가야 한다. 빠른 농구를 통해 득점력을 올리겠다.”며 신장 열세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을 설명했다. 

권은정 감독은 이어 “(박)경림이가 달려주면 외곽에서 (최)윤선이와 (김)효진이가 기다리고 있다. 경림이도 시야가 넓어지니 편하다고 한다. 다른 선수들도 신이 나서 같이 달린다. 체력이 떨어지는 것이 단점이기는 해도 몰아치기에는 매우 좋다.”며 자세한 설명을 덧붙였다.

권은정 감독은 지도자 데뷔 시즌을 화려하게 보냈다. 1년차의 패기로 다른 감독들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제는 1위를 지켜야 하는 상황이기에 마음가짐도 달라졌을 것이다. 

권은정 감독은 “처음에는 많이 조급했다. 선수들이 따라오지 못하면 강하게 말하곤 했다. 하지만 이제는 선수들의 마음도 이해하려 한다. 잘 따라오지 못하는 것에 대해서 강하게 말한다고 모두 되지는 않더라. 이제는 확실히 작년과 달라진 것 같다. 마음을 많이 내려놓고 편하게 하고 있다.”라며 지난 시즌과의 차이를 설명했다. 

수원대는 초반 광주대와 부산대를 연이어 만난다. 강력한 우승 후보 두 팀을 일주일 간격으로 만나는 일정이다. 권은정 감독도 이 경기들에 초점을 맞추고 있었다. 

권은정 감독은 “초반에 펼쳐지는 광주대와 부산대의 경기에서 어떤 플레이를 펼치느냐가 시즌 성적을 좌우할 거 같다. 지난 시즌에는 초반에 우왕좌왕했다. 이번에는 ”며 초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권은정 감독은 끝으로 “솔직히 1위는 힘들어도 2위까지는 해볼 수 있다. 순위를 원하는 대로 못 받아도 부상 없이 선수들을 이끌고 싶다.”며 시즌 목표를 제시한 뒤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제공 = KUBF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