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W PO] “2차전 안에 끝내야...” 1차전 앞둔 위성우-임근배 감독 한 목소리

[바스켓코리아 = 아산/이성민 기자] 플레이오프 1차전을 앞둔 양 팀 감독의 생각은 같았다. 

아산 우리은행과 용인 삼성생명은 14일(목)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1차전을 치른다.

경기 전 만난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과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은 “2차전 안에는 끝내야 뭐라도 해볼 수 있지 않겠어요?”라고 입을 모아 말했다. 두 감독 모두 ‘체력’이라는 키워드에 온 신경을 집중하고 있었다. 

7년 만에 처음으로 플레이오프 무대를 밟게 된 위성우 감독은 “2차전 안에 끝내야 한다. 3차전까지 가면 힘도 못 쓰고 질 수 있다. 시리즈를 스윕으로 끝내야 KB스타즈랑 뭐라도 해볼 수 있는 여지가 생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에게도 너무 부담 갖지 말라고 했다. 챔프전은 6번이나 치렀는데, 플레이오프에서 긴장하는 건 웃기지 않냐고 했다. 선수들도 동의하더라. 해온 대로 열심히 해보자고 서로 다짐했다.”고 덧붙였다.

위성우 감독은 전체적인 틀은 정규리그와 비교했을 때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복잡하지 않고 단순하게 가자고 했다. 키는 베테랑과 주전들이다. 큰 경기를 해본 선수들을 믿고 가야 한다.” 위성우 감독의 말이다.

임근배 감독 역시 “2차전 안에 끝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어떤 팀이든 2승으로 챔프전에 올라가야 챔프전에서 비빌 수 있다. 3차전까지 가면 아무것도 못 해보고 질 가능성이 크다.”며 그 이유에 관해 설명했다. 

임근배 감독이 기대를 걸고 있는 부분은 ‘강한 수비’와 ‘이주연의 활약’이다. 

임근배 감독은 “우리가 우리은행을 이겼을 때 수비를 굉장히 강하게 했다. 선수들이 전투적으로 수비에 임했을 때 좋은 결과가 나왔다. 플레이오프도 마찬가지다. 선수들에게 강하게 해달라고 주문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주연이가 우리은행을 상대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두 번 이겼을 때 수훈 선수다. 자신감만 가지고 붙어줬으면 좋겠다. 정규리그에서 안보이던 장면이 나오면 당황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래도 당돌하게 제 모습 보여주길 바란다.”며 이주연의 어깨에 힘을 실었다.

사진제공 = W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LG 메이스,
[BK포토] LG 김종규,
[BK포토] LG 그레이,
[BK포토] KT 허훈,
[BK포토] KT 이정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