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대학리그 프리뷰] 주목해야 할 선수들과 신인들② – 상명대, 건국대, 명지대

[바스켓코리아 = 이성민 기자] 2019 대학리그는 18일 디펜딩 챔피언인 연세대와 고려대 경기를 시작으로 10월(예정)까지 약 8개월에 걸친 대장정에 돌입한다. 바스켓코리아에서는 각 대학별 주목해야 할 선수들과 신인들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져본다.

◆상명대학교

주목해야 할 선수 : 전성환(180cm, 가드)

전성환은 자타공인 대학리그 최고의 정통 포인트가드로 꼽힌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스피드와 안정적인 드리블링, 번뜩이는 패스 센스까지. 정통 포인트가드가 갖춰야 할 덕목을 모두 갖춘 선수다. 지난 시즌 16경기에 나서 경기당 평균 10점 4리바운드 5.5어시스트 1.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단, 자기 공격을 적극적으로 가져가지 못한다는 점은 단점으로 꼽힌다. 지난 시즌에 나아진 모습을 보였지만,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선 반드시 넘어서야 할 키워드이다. 전성환도 이를 인지하고 비시즌동안 무던히 노력을 기울였다는 후문.

상명대 이상윤 감독은 전성환에 대해 “전성환을 주의깊게 지켜봐줬으면 좋겠다. 전성환은 대학리그 최고의 정통 포인트가드다. 자기 득점을 가져가지 못하고 있지만, 패스는 물론 동료를 살리는 플레이가 좋다. 올 시즌에는 자기 공격을 더 보게 하려고 한다. 경기 운영에 강점이 있는 만큼 공격까지 잘된다면 더 좋은 활약을 펼칠 수 있다고 본다. 본인도 열심히 준비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한층 업그레이드 된 전성환의 기량이 코트 위에서 펼쳐진다면 상명대는 지난해 기적을 올 시즌에도 펼쳐 보일 수 있을 것이다.

주목해야 할 신인 : 최진혁(194cm, 포워드)

상명대는 지난 해 기적을 또 한 번의 만들기 위해 총 5명의 신입생들을 받아들였다. 그 중 가장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는 선수는 양정고 출신 포워드 최진혁(194cm, 포워드). 

최진혁은 재수생이다. 양정고에서 두각을 나타냈지만, 지난해 대학 입학에 실패했다. 1년의 공백기를 갖게 된 최진혁은 2018 KBA 3대3 코리아투어에서 팀 어시스트 소속으로 준결승까지 오르는 돌풍을 일으켜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그 덕분에 올해 상명대 입학에 성공했다.  

상명대 이상윤 감독은 최진혁에 대해 “최진혁은 작년에 우리 학교에 원서를 넣었다가 떨어져서 재수한 친구다. 194cm의 좋은 신장에 내, 외곽을 다 할 수 있는 선수다. 드리블링과 속공 전개가 일품이다. 그런데 우리 팀에 곽동기를 제외하면 빅맨이 없다. 외곽 자원이지만, 팀 사정상 골밑을 봐줘야 한다. 선수가 10명밖에 안 된다. 베스트 5로 내보낼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명지대학교

주목해야 할 선수 : 정의엽(175cm, 가드)

명지대 입장에서는 지난 시즌까지 팀을 이끈 슈퍼 에이스 우동현의 빈자리를 메우는 것이 가장 큰 관건이다. 정의엽이 우동현의 빈 자리를 메울 수 있는 가장 유력한 후보다.

정의엽은 지난 시즌까지 우동현과 함께 명지대 원투펀치로 활약했다. 특유의 재기발랄한 움직임과 감각적인 패스 센스가 정의엽의 강점. 이따금씩 보여주는 날카로운 돌파는 그의 존재감을 더욱 빛나게 한다. 정규리그 16경기에 나서 9점 4리바운드 3.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명지대 조성원 감독은 올 시즌 팀의 에이스로 일찌감치 정의엽을 점찍은 상황. 우동현의 득점력을 대체하기는 힘들지만, 경기 조율만큼은 정의엽이 더 낫다는 게 조성원 감독의 평가다.

조성원 감독은 “정의엽이 팀의 중심을 잡아줘야 한다. 그래도 가드 포지션에서 비중을 많이 차지한다. 리딩을 어느 정도 해주느냐가 관건이다. 비시즌에 실력이 많이 늘었다. 좀 더 영리하게 하라고 하는데 아직 부족하다. 그래도 잘 성장하고 있는 선수기에 믿고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주목해야 할 신인 : 한정도(198cm, 센터)

올 시즌 명지대 신입생의 핵심은 동아고 출신 빅맨 한정도다. 한정도는 빅맨으로서 그리 큰 신장은 아니지만, 다부진 플레이와 투지가 돋보이는 선수.

조성원 감독은 한정도에게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 팀 사정상 떨어지는 골밑 무게감을 더해줄 수 있는 자원이라는 평가. 

조성원 감독은 한정도에 대해 “빅맨 자원이 필요했다. (한)정도가 신장이 있으니까 골밑에서 중심을 잡아줘야 할 것 같다. 신입생들 중에는 출전 시간을 가장 많이 가져갈 것 같다”고 설명했다. 

◆건국대학교

주목해야 할 선수 : 이용우(184cm, 가드)

이용우는 연세대 이정현과 함께 신입생 신분으로 지난해 대학리그를 휩쓸었다. 데뷔전부터 임팩트가 강렬했다. 명지대와의 첫 경기에서 21득점 8리바운드 5어시스트 7스틸을 기록하며 건국대의 첫 승을 이끈 것. 

이후에도 탁월한 슛 감각과 재기 발랄한 플레이로 팀을 이끌었다. 후반기부터는 드리블과 2대2 플레이 등 다른 부분도 조금씩 늘려가며 더 높은 가치의 선수로 거듭났다. 평균 19.9점으로 당당히 득점 5위에 이름을 올렸고, 6.2리바운드를 걷어냈다. 또, 평균 3.5개 어시스트와 2.6개 스틸을 남겼다. 스틸은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1학년답지 않은 활약을 펼친 이용우는 결국 신인상까지 거머쥐었다.

이용우는 이번 시즌에도 맹활약을 이어야 한다. 팀의 상황이 좋지 않기 때문. 건국대는 핵심 선수들의 부상으로 시름을 앓고 있다. 6명의 선수가 크고 작은 부상으로 훈련조차 제대로 소화하지 못한 상황. 건국대 문혁주 코치는 "6명 선수가 크고 작은 부상을 이유로 동계 훈련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고, 최형욱(184cm, 가드, 4학년)과 전태현(193cm, 포워드, 3학년), 백지웅과 봉상엽은 복귀 시점도 미지수다."라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결국 이용우가 해줘야 한다. 최진광과 함께 백코트 듀오를 이뤄 건국대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끌어야 한다. 지난 2년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 실패의 아픔을 씻어내기 위해선 이용우의 활약이 절실하다. 

지난해까지는 최진광과의 호흡에서 아쉬움을 보인 이용우지만, 착실한 비시즌 준비를 통해 문제점을 보완한 상황. 1년을 함께 지낸 이들의 시너지 효과가 제대로 발휘된다면 건국대의 플레이오프 진출도 더 이상 꿈만은 아니다.

주목해야 할 신인 : 백지웅(187cm, 가드)

올 시즌 건국대가 가장 기대하는 신입생은 울산 무룡고 출신 가드 백지웅이다.

백지웅은 지난 해 협회장기에서 경기당 평균 20.3점을 넣은 활약으로 팀을 정상으로 이끌었다. U18 대표팀에도 뽑혔을 정도로 실력에 대해서는 이견의 여지가 없는 선수이다. 신입생이지만, 기량만 놓고보면 이용우와 원투펀치로 활약할 수 있을정도다.

황준삼 감독은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백지웅에 대해 “슛이 매우 좋다. 그 점을 보고 데려왔다. (이)용우가 1학년 때 많은 시간을 뛰어서 백지웅을 영입해 좀 쉬게 해주고 싶었다. 둘이 같이 뛰어도 좋을 것이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백지웅의 현재 몸 상태가 그리 좋지 않다. 피로 골절이 그를 괴롭히고 있다. 황준삼 감독은 “피로 골절이 왔다. 통증이 없어지면 바로 운동을 시작해도 된다고 한다. 그래도 우리가 올해만 보는 팀이 아니기에 천천히 운동을 시킬 계획이다.”며 백지웅의 부상 상태를 전했다. 

사진제공 = KUBF, 바스켓코리아 DB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