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BA
휴스턴, 데럴 모리 단장과 5년 연장계약 체결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휴스턴 로케츠가 지금의 경영진을 더 유지한다.

『Houston Chronicle』의 조너던 페건 기자에 따르면, 휴스턴이 데럴 모리 단장과 연장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연장계약기간은 무려 5년으로 이번 시즌을 포함하고 있다. 기간으로는 지난 오프시즌부터 시작이 됐으며, 계약이 이전부터 체결됐거나 이번에 연장계약을 맺으면서 이번 시즌 연봉도 늘어나는 형태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로써 모리 단장은 2022-2023 시즌까지 휴스턴의 단장으로 재직하게 됐다. 지난 2006년 4월에 부단장으로 휴스턴 경영진에 합류한 그는 이듬해 5월에 단장 자리를 꿰차면서 선수단을 통솔하게 됐다. 이후 이번 시즌까지 무려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휴스턴을 이끌고 있으며, 휴스턴을 우승후보로 도약시키는데 결정적인 영향력을 발휘했다.

이로써 모리는 1970년대 휴스턴을 이끈 레이 패터슨 전 단장에 이어 구단 역사상 두 번째로 긴 시간 동안 단장직을 유지하게 됐다. 이번에 체결한 연장계약기간을 모두 채울 경우 패터슨 전 단장을 넘어 구단 역사상 가장 오랫동안 재임한 경영인으로 남게 될 예정이다. 그만큼 휴스턴에서 모리 단장에 대한 신뢰가 두텁다.

모리 단장이 부임할 당시 휴스턴은 플레이오프 진출과 다소 거리가 멀었다. 그러나 지난 2012-2013 시즌을 앞두고 제임스 하든을 트레이드해오면서 전력을 다졌다. 휴스턴은 현재 6년 연속 플레이오프에 나섰으며, 지난 2015년과 2018년에는 컨퍼런스 파이널까지 오르는 기염을 토해냈다. 이번 시즌에도 어김없이 우승 도전에 나서고 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도 여러 선수들이 이적하면서 전력공백을 안게 됐지만, 유효적절한 영입을 통해 전력을 보강했다. 지난 시즌에 이어 계약해지와 트레이드를 잘 버무리면서 지난 시즌에 버금가는 선수단을 구성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크리스 폴과 클린트 카펠라를 앉히면서 기존 전력 구조를 바꾸지 않았다.

지난 시즌에는 생애 처음으로 ‘올 해의 경영인’에 선정됐다. 지난 시즌 휴스턴은 리그에서 가장 높은 승률을 구가했다. 비록 서부컨퍼런스 파이널에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에 패하면서 아쉽게 우승 도전은 무위에 그쳤지만, 이번 시즌에도 어김없이 골든스테이트를 위협할 적임자로 손꼽히고 있다.

한편, 휴스턴은 현재 42승 25패로 서부컨퍼런스 3위에 올라 있다. 최근 9연승을 질주하는 등 후반기 10경기에서 엄청난 기세를 뽐내고 있다. 흡사 지난 시즌과 엇비슷한 분위기를 연출하면서 연일 승전보를 울리고 있다. 이제 컨퍼런스 2위인 덴버 너기츠와의 격차도 그리 크지 않은 만큼 순위를 끌어올릴지가 관심사다.

사진_ Houston Rockets Emblem

이재승  considerate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3)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2)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을 실시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1)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4R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