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W미디어데이] “전승으로 끝낸다” PO서 격돌하는 우리은행-삼성생명의 한마음

[바스켓코리아 = 서울/이성민 기자] “플레이오프를 2전 전승으로 끝내겠다.” 우리은행과 삼성생명의 수장들이 입을 모아 말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1일(월)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이번 미디어데이에는 KB스타즈(안덕수 감독, 강아정, 박지수), 우리은행(위성우 감독, 박혜진, 임영희), 삼성생명(임근배 감독, 배혜윤, 박하나)가 참석했다.

올 시즌 플레이오프는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상위 세 팀의 전력이 크게 차이나지 않기 때문. 그간 챔피언결정전 직행을 밥 먹듯이 해온 우리은행이 플레이오프로 떨어진 것부터 낯선 광경이다. 

KB스타즈와 챔피언결정전에서 맞붙기 위해서 반드시 넘어야 할 관문인 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에서 맞붙을 우리은행과 삼성생명은 이구동성으로 “전승 진출.”을 외쳤다.

“정규시즌에는 저희가 우위에 있었다. 자신감이 넘친다. 임영희나 김정은이 삼성생명 선수들보다는 노련하다는 부분에서 앞서지 않나 생각한다.“라고 자신감을 보인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은 ”오랜만에 플레이오프 무대를 밟는 거라 낯설기는 하다. 하지만, 플레이오프라는 관문을 이겨내야 챔프전에 도전할 기회가 주어지기 때문에 잘 준비해서 챔프전에 올라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위성우 감독은 “삼성생명이 아무래도 저희랑 비슷한 것 같다. 국내 3인방이 너무 좋다. 저희도 국내 3인방이 좋다고 생각한다. 삼성생명의 국내 3인방을 얼마나 잘 막아내느냐에 승패가 달려있다고 생각한다.”며 플레이오프 키 포인트로 ‘삼성생명 국내 3인방 제어’를 꼽았다.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의 생각도 위성우 감독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우리은행이 먼저 휴가를 갈 수 있도록 만들고 싶다.”는 도발로 운을 뗀 임근배 감독은 “저희가 정규리그를 치르는 동안 우리은행에 열세를 보였다. 남은 기간 동안 부족했던 부분을 세밀하게 다듬을 생각이다. 우리은행의 국내 3인방이 정말 좋은데, 저희 선수들의 간절함이 더 큰 것 같다. 간절함으로 승부를 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정규리그 때처럼 세 선수에게 기대하고 있다. 김한별, 배혜윤, 하킨스가 잘해줬으면 좋겠다. 매치업은 경기 방향에 따라서 달라지겠지만, 세 선수가 잘해줘야 플레이오프를 수월하게 끌고 나갈 수 있다.”며 주축 3인방 활약에 기대를 걸었다.

사진제공 = W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LG 메이스,
[BK포토] LG 김종규,
[BK포토] LG 그레이,
[BK포토] KT 허훈,
[BK포토] KT 이정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