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W미디어데이] ‘노장은 죽지 않는다’ 은퇴 앞둔 임영희의 외침 “하나야, 너 혼자 죽어!”

[바스켓코리아 = 서울/이성민 기자] 은퇴를 앞둔 임영희의 각오는 누구보다 다부졌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1일(월)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이번 미디어데이에는 KB스타즈(안덕수 감독, 강아정, 박지수), 우리은행(위성우 감독, 박혜진, 임영희), 삼성생명(임근배 감독, 배혜윤, 박하나)가 참석했다.

이번 플레이오프에서의 우승이 그 누구보다 간절한 사람은 바로 임영희다. 얼마 전 여자농구 사상 첫 600경기 출전 금자탑을 쌓으며 건재함을 과시한 임영희는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상황. 현역으로서 마지막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승부욕을 불태웠다.  

임영희는 플레이오프보다 챔피언결정전이 더 익숙한 선수다. 오랜만에 플레이오프 무대를 먼저 밟게 된 소감에 관해 묻자 임영희는 “거의 처음인 것 같다. 분위기가 낯설기도 하고, 내게도 특별한 시리즈가 될 것 같다. 또한 챔피언결정전에 가서 은퇴하면 기억에 남는 시즌이 될 듯 하다. 잘 준비하겠다.”는 말과 함께 웃음 지었다. 

임영희와 마지막 플레이오프를 앞둔 우리은행 주장 박혜진은 “(임)영희 언니가 은퇴한다는 기사를 내지 않았으면 한 시즌 정도 더 잡고 싶었다. 하지만, 잡지 못할 것 같아 언니와 최대한 오래 뛰고 싶다. 챔피언결정전까지 가서 한 경기라도 더 같이 뛰며 좋은 추억을 쌓고 싶다”며 아쉬움과 다부진 각오를 동시에 내비쳤다. 

한국 나이로 40. 전성기 기량에서 내려온 임영희지만, 단기전에서의 경험과 영향력은 여전히 막강하다. 다른 팀도 이를 경계하고 있다. 특히 삼성생명 박하나의 경우 임영희에게 “영희 언니가 정말 부담스러운 상대다. 언니와 같이 죽겠다.”는 도발까지 했을 정도. 

임영희는 이를 가만히 보고 있지만은 않았다. “(박)하나야 너 혼자 죽어.”라고 단호한 한 마디를 내뱉은 임영희는 “언니는 아직 죽을 생각이 없고, 마지막이 될 플레이오프이자 챔프전이기 때문에 더 많은 경기를 뛰고 싶어. 그러니까 플레이오프에서 너 혼자 죽어.”라며 특유의 승부욕을 내비쳤다. 

사진제공 = W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BK포토]건대 훕드림 어댑트 BB 첫 시연 행사 현장 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