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아쉬움 삼킨 SK 문경은 감독 “또 한 번 배운 시즌”

[바스켓코리아 = 잠실학생/김준희 기자] “아쉽다. 또 한 번 배운 시즌인 것 같다. 성적이 안 나오더라도 중간은 해야 하는데 그게 안됐다. 돈 주고도 할 수 없는 비싼 경험이었던 것 같다.”

서울 SK는 8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창원 LG와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6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SK는 지난 5일 전자랜드와 경기에서 90-95로 패했다. 4쿼터 중후반까지도 앞서고 있었으나, 종료 4분여를 남겨놓고 추격을 허용하면서 쓰라린 역전패를 떠안았다.

경기 전 만난 문경은 감독은 올 시즌을 돌아보며 “아쉽다. 또 한 번 배운 시즌인 것 같다. 성적이 안 나오더라도 중간은 해야 하는데 그게 안됐다. 돈 주고도 할 수 없는 비싼 경험이었던 것 같다. 비시즌에 좀 더 준비를 잘해야겠다는 교훈을 얻었다”고 말했다.

문 감독은 “요즘은 엔트리 때문에 고민이다. 누굴 빼야 할지 고민이 많다”며 “오늘도 (변)기훈이, (정)재홍이, (최)원혁이, (김)건우 등을 놓고 고민을 많이 했다. (이)현석이가 그동안 조성민을 잘 막았다. 보여준 게 있기 때문에 현석이를 넣고 최근에 슛 적중률이 좋지 않은 (변)기훈이를 뺐다”고 밝혔다.

한편, 문 감독은 최근 이슈가 됐던 트래시 토크 논란과 관련해 “경기에서 다툼이 일어난 것도 아니고, 테크니컬 파울 같은 게 나온 상황도 아니기 때문에 따로 말하고 싶은 건 없다”고 의견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문 감독은 “선수들에게 자존심은 지켜달라고 이야기했다. ‘SK가 올 시즌 부상자 때문에 안된 거구나’, ‘이게 원래 SK의 모습이구나’ 하는 걸 보여주자고 이야기했다. 6라운드 전승을 목표로 했는데, 2패를 했으니 7승 2패로 목표를 잡고 선수들과 함께 나아가려고 한다”며 라커룸을 떠났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BK포토]건대 훕드림 어댑트 BB 첫 시연 행사 현장 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