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대학리그 프리뷰] '높이와 스피드' 균형 맞춘 단국대, 5년 연속 PO 진출 도전

[바스켓코리아 = 김준희 기자] 코트 밸런스를 보완한 단국대가 새로운 도약을 꿈꾼다.

2019 대학리그는 18일 디펜딩 챔피언인 연세대와 고려대 경기를 시작으로 10월(예정)까지 약 8개월에 걸친 대장정에 돌입한다. 바스켓코리아에서는 각 대학의 전력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져본다. 여덟 번째 순서는 5년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에 도전하는 단국대학교다.

단국대의 지난 시즌은 ‘절반의 성공’이었다. 전반기 열세를 딛고 후반기 분전을 통해 4년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이라는 금자탑을 쌓았지만, 8강 플레이오프 무대에서 상명대를 만나 접전 끝에 5점 차로 패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단국대는 지난해 4학년이었던 권시현과 원종훈이 각각 전주 KCC와 원주 DB로 향하면서 팀을 떠났다. 특히 지난해 득점왕이었던 권시현이 떠나면서 전력 약화가 불가피해졌다.

그러나 매해 주축 선수들의 이탈에도 흔들림 없이 팀 색깔을 유지하며 플레이오프 무대를 밟은 단국대학교다. 올해는 특유의 빠른 농구를 그대로 유지하되, 낙생고 출신 센터 조재우(202cm)를 영입하면서 높이의 약점까지 보완했다.

6일 본지와의 전화 통화에서 단국대 석승호 감독은 “조재우나 김태호(190cm, G) 등 좋은 신입생들을 보강했다. 이 선수들이 졸업생들의 빈자리를 채워줘야 한다. 제주도 전지 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다졌다”고 비시즌 훈련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아쉬운 소식도 전했다. 올 시즌 주축으로 활약해야 할 윤원상(182cm, G)과 박재민(182cm, G)이 훈련 과정에서 부상을 당한 것. 석 감독은 “훈련 도중 윤원상과 박재민이 다쳤다. 그러면서 앞선 선수가 부족해지는 바람에 체력 훈련 및 빅맨 위주의 훈련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두 선수의 구체적인 상태에 대해서는 “윤원상은 복귀한지 일주일 정도 됐다. 좀 더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박재민은 인터벌 훈련 과정에서 발등 부상으로 수술을 받았다. 러닝은 가능하긴 한데, 복귀하려면 3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 상황에 따라 투입될 수도 있지만, 40분을 뛸 수 있는 체력이 안되기 때문에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석 감독은 “앞선 선수 두 명이 동계 훈련 가자마자 다치는 바람에 이 선수들을 제외하고 게임을 많이 했다. 윤원상은 합류했지만, 박재민까지 돌아와야 팀이 정상적으로 돌아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올 시즌 단국대의 핵심 루키 조재우(좌)와 김태호(우)

자연스레 신입생인 김태호의 비중이 커졌다. 제물포고 출신 가드 김태호는 올 시즌 석 감독이 큰 기대를 걸고 있는 선수. 190cm의 장신 가드인 데다가 득점력까지 갖추고 있는 유망주다.

석 감독은 “김태호가 비시즌 훈련을 진행하면서 많이 좋아졌다. 시즌 초반에 이 선수의 역할이 중요할 것 같다. 공격과 수비가 좋은 친구다. 어릴 때 1번도 봤기 때문에 포인트 가드 역할도 가능하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빅맨은 기존 자원이었던 임현택(198cm, F), 김영현(200cm, C)과 함께 새로 합류한 조재우가 호흡을 맞춘다. 석 감독은 빅맨 운용 계획에 대해 “세 선수가 상황에 따라 돌아가면서 4, 5번을 볼 것이다. 조재우와 김영현이 더블 포스트를 서고, 임현택이 인 앤 아웃이 가능한 선수기 때문에 4번에서 스윙 역할을 해주길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총 7명의 선수가 베스트로 나서게 된다. 석 감독은 “윤원상, 김태호, 박재민, 권태완(182cm, G), 조재우, 김영현, 임현택 이렇게 7명이 주전이다. 상대팀에 따라 스타팅에 변화를 줄 생각”이라며 올 시즌 주축 선수들을 나열했다.

석 감독은 올 시즌 목표에 대해 “시즌에 들어가봐야 알겠지만 6강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어리다. 윤원상의 몸 상태가 올라오고 박재민까지 복귀하면 경기를 치를수록 좋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5년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을 정조준했다.

마지막으로 석 감독은 “원래 빠른 농구를 추구하는 팀이지만, 올해는 좀 더 빠른 농구를 선보이려고 한다. 지난해의 경우 수비에서 아쉬운 부분들이 많았는데, 올해는 인사이드 보강이 됐기 때문에 수비에 중점을 두면서 빠른 공격을 해야 할 것 같다. 지난해보다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면서 출사표를 던졌다.

선수층이 넓지 않은 상황에서도 매해 플레이오프 무대를 밟으며 저력을 과시했던 단국대. 올해도 시즌 초반 악재를 딛고 올라설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사진제공 = 한국대학농구연맹, 바스켓코리아 DB, 조재우 본인 제공

김준희  kjun0322@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LG 메이스,
[BK포토] LG 김종규,
[BK포토] LG 그레이,
[BK포토] KT 허훈,
[BK포토] KT 이정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