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대학리그 프리뷰] ‘조성원 매직을 꿈꾼다!’ 명지대, 대학리그 첫 PO 진출 정조준

[바스켓코리아 = 이성민 기자] 조성원 감독은 명지대의 대학리그 첫 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끌 수 있을까.

2019 대학리그는 18일 디펜딩 챔피언인 연세대와 고려대 경기를 시작으로 10월(예정)까지 약 8개월에 걸친 대장정에 돌입한다. 바스켓코리아에서는 각 대학의 전력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져본다. 여섯 번째 순서는 조성원 감독과 함께 비상의 꿈을 꾸고 있는 명지대학교다. 

명지대는 지난해 확연히 다른 전반기와 후반기를 보냈다. 전반기 10경기에서 2승 8패를 기록하며 하위권을 전전했지만, 후반기 6경기에서 확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3승 3패로 5할의 승률을 기록한 것, 특히, 상위권 팀인 고려대와 성균관대를 상대로 대등한 경기력을 보이기도 했다.

비록 전반기 성적으로 인해 PO행은 무산됐지만, 명지대는 정규리그 마지막 두 경기에서 100+득점을 기록하며 2연승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조성원 감독 부임 후 명지대 농구가 달라진 것은 확실하다. 가장 큰 변화는 속공과 외곽슛 위주의 농구가 DNA에 이식됐다는 것. 어느 한 선수에 의존하는 것이 아닌 모든 선수가 각자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내는 게 명지대 농구의 핵심이다. 지난해에는 우동현이 팀의 중심을 잡고, 선수들의 역할 분배가 적절하게 이루어지면서 코트 밸런스가 맞춰졌다.

그렇기에 명지대에 올 시즌은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기회다. 우동현(서울 SK)과 임정헌(전주 KCC), 표경도(졸업) 등 핵심 선수들이 졸업했지만, 정의엽(175cm, 가드), 이동희(193cm, 포워드)를 비롯한 전도유망한 선수들이 남아있다. 즉시 전력감으로 분류되는 신입생들도 대거 합류했다. 

명지대 조성원 감독에게 이번 비시즌을 어떻게 보냈는지 묻자 “다른 때보다 조직력 연습을 많이 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전체가 뛰고 던지는 재밌는 농구를 준비했다. 정말 열심히 훈련하고 준비했다.”며 웃음 지었다.  

올 시즌 선수 구성에 대해서는 “기량이 다 비슷비슷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동현이처럼 폭발력 있는 선수가 없다. 그래서 5명 전체가 다 뛰는 농구를 해야 한다. 포지션을 가리지 않고 스피드를 활용하는 방법을 가르치고 있다. 신입생들도 즉시 전력감이라서 선수단 운영이 편해졌다. 조금 더 다듬기만 하면 당장 투입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명지대 입장에서는 슈퍼 에이스 우동현의 빈자리를 메우는 것이 가장 큰 관건이다. 조성원 감독은 정의엽에게 기대를 걸었다. 우동현의 득점력을 대체하기는 힘들지만, 경기 조율만큼은 정의엽이 더 낫다는 게 조성원 감독의 평가다.

조성원 감독은 “정의엽이 팀의 중심을 잡아줘야 한다. 그래도 가드 포지션에서 비중을 많이 차지한다. 리딩을 어느 정도 해주느냐가 관건이다. 비시즌에 실력이 많이 늘었다. 좀 더 영리하게 하라고 하는데 아직 부족하다. 그래도 잘 성장하고 있는 선수기에 믿고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명지대의 올 시즌 목표는 두 가지다. 우선 첫 번째 목표는 선수단 내부에 만연해있는 패배 의식을 걷어내는 것이다.

조성원 감독은 “3, 4학년이 팀의 주축이긴 한데 아직 경험이 많지 않다. 그동안 지는 경기를 많이 했다. 걱정되는 부분이다. 그래서 올 시즌에는 좀 더 승리를 많이 따내야 하는 미션이 있다. 다행히도 작년보다는 패배가 줄어들 것 같다. 이기는 경기가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바람을 전했다. 

두 번째 목표는 플레이오프 진출이다. 대학리그 출범 후 단 한 차례도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한 굴욕에서 벗어나겠다는 의지로 가득한 명지대다. 

조성원 감독은 “올 시즌에는 플레이오프 진출이 핵심 목표다. 그동안 계속해서 플레이오프 진출을 하지 못했기 때문에 반드시 올라가고 싶다. 선수들과 힘을 모아서 플레이오프 진출을 바라보고 싶다. 하나로 똘똘 뭉쳐 플레이오프 진출이라는 목표를 이뤄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간 하위권 팀이라는 평가가 익숙했던 명지대는 2019년 대학 무대에서 돌풍을 일으킬 준비를 마쳤다. 조성원 감독이 준비한 ‘재밌는 농구’가 코트 위에 펼쳐진다면 명지대의 첫 플레이오프 진출도 더 이상 꿈만은 아니다.

사진제공 = KUBF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