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매직넘버 3’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 “쇼터, 흐름에 따라 농구했으면”

[바스켓코리아 = 전주/김준희 기자] “투맨 게임하면서 트랩이 오면 비어있는 곳으로 빼주면 된다. 그렇게 하면 전체적으로 고른 득점이 나온다. 흐름에 따라서 농구를 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했다.”

정규리그 우승에 단 3승만을 남겨놓은 유재학 감독이 섀넌 쇼터에게 바라는 점을 전했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3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전주 KCC와 6라운드 맞대결에서 98-87로 승리했다.

이날 현대모비스는 1쿼터 KCC의 높이에 고전하는 듯했지만, 2쿼터 들어 강점인 빠른 공격이 살아나면서 흐름을 잡았다. 쇼터가 22점을 올리면서 공격을 이끌었고, 양동근이 3점슛 3개 포함 18점으로 힘을 보탰다. 라건아 대신 많은 출전 시간을 소화한 클라크도 15점 8리바운드를 기록하면서 포스트를 장악했다.

경기 후 유 감독은 “선수들이 공격을 잘해줬다. 팀 수비도 나쁘지 않았다. 다만 박스 아웃에서 놓치는 부분이나 쉬운 득점을 준 게 아쉬웠다. 후반에도 몇 차례 실수가 나왔는데 개선해야 할 것 같다. 그래도 후반에는 공수에서 안정적으로 잘됐다”고 총평했다.

이날 라건아 대신 클라크가 많은 시간을 소화한 이유에 대해서는 “파울 문제”라고 짧게 대답했다.

한편, 지난 1일 오리온전에서 많은 질책을 받았던 이대성의 이날 플레이에 대해서는 “깔끔하게 잘했다. 본인이 할 것 하면서 살려줄 부분은 잘 살려줬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이날 22점을 올리면서 공격을 이끌었던 쇼터에 대해 묻자 유 감독은 “쇼터가 가지고 있는 장점이 두루두루 할 줄 안다는 것과 미드레인지, 돌파해서 얹는 플레이가 좋다는 거다. 근데 오늘은 코너에서 치고 들어가려다 트랩에 걸리면서 턴오버가 나왔다”면서 “왜 좁은 곳에 억지로 들어가냐고 지적했다. 투맨 게임하면서 트랩이 오면 비어있는 곳으로 빼주면 된다. 그렇게 하면 전체적으로 고른 득점이 나온다. 흐름에 따라서 농구를 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했다. 그래도 좋아지고 있고 오늘도 나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유 감독은 “요새 템포를 빠르게 가져가고 있다. 계속 이렇게 해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빠른 농구의 강점을 살리겠다고 전했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BK포토]건대 훕드림 어댑트 BB 첫 시연 행사 현장 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