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마
[19엘리트캠프] ‘장신 슈터 탄생 임박’ 명지고 전준우 “정효근 선수 닮고파”

[바스켓코리아 = 양구/이성민 기자] “정효근 선수처럼 내외곽을 넘나드는 선수가 되고 싶다.”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양구 청춘체육관에서 열린 2019 KBL 유스 엘리트 캠프. 명지고등학교 출신 장신 슈터 전준우(195cm, 포워드)는 고등부 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사실 전준우의 경우 캠프 초반까지만 하더라도 크게 눈에 띄는 선수는 아니었다. 신장 대비 빠른 발과 좋은 운동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는 있었지만, 골밑에서 확실한 장점을 보여주지 못했다. 

전준우의 존재감이 드러난 것은 캠프 3일 차부터였다. 활동 반경을 외곽까지 넓힌 것이 주효했다. 안정적인 드리블과 정확한 슈팅 능력, 동료를 살리는 넓은 시야 및 패스 능력까지. 토탈 패키지라는 표현이 딱 맞을 정도로 다재다능함을 뽐냈다. 

캠프에서 배운 것을 마무리하는 5대5 풀 코트 매치에서 전준우는 또 한 번 빛났다. 김현중 코치팀 소속으로 조던 라우리 코치팀과의 결승전에서 폭발적인 외곽슛으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경기는 아쉽게 졌지만, 전준우의 활약은 충분히 인상적이었다. 

코트 한 편에서 전준우의 활약을 지켜보던 박수교 캠프장은 “잠재력이 무궁무진한 선수다. 장신임에도 불구하고 발이 빠르고, 점프력도 좋다. 무엇보다 저 신장에 슛 터치가 완벽하다. 잘 성장한다면 한국을 대표하는 장신 슈터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칭찬했다. 

캠프가 끝난 뒤 만난 전준우의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했다. 그는 “라우리 코치가 와서 드리블도 새롭게 배우고, 팀에서 하지 못하는 훈련을 했다. 신기했다. 다른 학교 선수들과 함께 모여서 하다 보니 재밌고 즐거웠다. 잘하지 못하는 것을 배워서 제 것으로 만들려고 노력했다. 상도 타고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앞서 말했듯 전준우의 강점은 신장 대비 월등하게 뛰어난 슛 능력이다. 스스로 슛 찬스를 만들어 쏠 줄 아는 선수다. 평소 어떻게 슛 연습을 해왔는지 묻자 전준우는 “슛은 어릴 때부터 자신 있었다. 어릴 때부터 슛 연습은 정말 많이 했다. 미들슛부터 3점슛까지 끊임없이 연습했다.”고 답했다. 

이어 “김동우 코치님께 슛을 배웠다. 김동우 코치님께서 슛 쏘는 자세와 타이밍 등을 조언해주셨다. 45도에서는 뱅크슛을 쏴야 정확도가 올라가고, 슛을 쏠 때 수비가 바짝 붙으면 돌파까지 해야 한다고 많이 말씀해주신다. 평소에 칭찬도 많이 해주시고, 지적도 많이 해주신다.”고 웃으며 말했다.

전준우는 다재다능한 선수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다양한 포지션을 두루 소화할 수 있는 올라운드 플레이어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지금 팀에서 슈팅가드부터 센터까지 다 보고 있다. 초등학교 때 센터로 시작했고, 중학교 때부터 밖으로 나와서 플레이하기 시작했다. 앞으로는 슈팅가드와 스몰포워드를 주 포지션으로 삼고 싶다. 가능하다면 파워포워드까지 보고 싶다. 한마디로 다재다능한 선수가 되고 싶다.” 전준우의 말이다.

올라운드 플레이어를 꿈꾸는 전준우의 롤 모델은 인천 전자랜드 정효근이다. 전준우는 “정효근 선수를 롤 모델로 삼고 있다. 슛을 쏘는 동시에 골밑 플레이도 안정적으로 하는 선수다. 저는 정효근 선수보다 슛에 조금 더 비중을 두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올해 고등학교 3학년이 된 전준우는 대학 진학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보여줘야 한다. 전준우 역시 이를 인지하고 있었다. 명지고에 우승 트로피를 안기는 것이 2019년의 목표라고 설명한 전준우는 “키 큰 선수가 많이 없어서 불리할 수 있겠지만, 패스 플레이와 팀플레이로 약점을 만회해 반드시 정상에 서겠다.”고 다짐하며 주먹을 불끈 쥐어 보였다.

사진 = 이성민 기자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BK포토]건대 훕드림 어댑트 BB 첫 시연 행사 현장 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