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마
[19엘리트캠프] ‘장려상’ 군산고 박종성 “배운 것, 실전에서도 써보겠다”

 

[바스켓코리아 = 양구/김영훈 기자] 군산고 3학년 박종성이 KBL 엘리트 캠프 장려상을 차지했다. 

KBL은 18일(월)부터 24일(일)까지 강원도 양구에 위치한 청춘체육관에서 2019 KBL 유스 엘리트 캠프를 개최했다. 중등부를 시작으로 21일부터는 고등부의 시간이 펼쳐졌다. 

고등부는 신체 측정을 시작으로 스킬 트레이닝에 거쳐 마지막 5대5 경기까지 숨가쁜 일정을 소화했다. 모든 일정을 마치고 마지막 시간은 시상식. 최우수상과 우수상은 장려상은 군산고 3학년 박종성(177cm, 가드)에게 돌아갔다.

시상식 후 만난 박종성은 “잘 된 것도 있었고, 잘 안 된 것도 있었는데 기대하지 않았던 상을 받았다. 캠프를 참가한 것도 좋았는데 상까지 받아서 감사하다.”며 장려상을 받은 소감을 말했다.

박종성은 마지막 일정인 5대5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빠른 발을 살리는 플레이가 돋보였고, 팀의 사기를 높이는 밝은 에너지도 뽐냈다. 

박종성은 “이기고 싶은 마음보다는 전국에서 온 친구들과 호흡을 맞추기 위해 열심히 했다. 레비 스펜서 코치님이 팀 플레이 의주로 주문하신 것도 내가 경기 하는 것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며 5대5 경기 활약을 펼친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캠프에 참가한 많은 선수들은 조던 라우리와의 만남에 행복해했다. 박종성도 마찬가지. 

그는 “국내에서 농구를 할 때는 코치는 가르쳐주고 잘 못 된 것을 알려주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조던 라우리와 스펜서 코치는 우리와 직접 행동하면서 알려줬다. 몸도 직접 부딪히면서 알려주니 더 도움이 됐다.”며 라우리 코치와의 경험을 돌이켜봤다.

박종성은 이어 처음 겪어본 스킬 트레이닝에 어려움도 토로했다. 하지만 그는 “처음이다 보니 어려운 부분이 있었다. 힘을 쓰는 상황도 완전히 다르더라. 하지만 열심히 연습해서 실전에서도 활용해보고 싶다.”며 노력으로 이를 버텨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박종성은 끝으로 “성적이 좋지 않았다. 모든 대회 8강 안에 들고 싶다. 5명이 하나가 되어서 좋은 성적을 만들 것이다.”며 당찬 포부를 드러내고 인터뷰를 끝냈다.

사진 제공 = 이성민 기자 
 

김영훈  kim95yh@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LG 메이스,
[BK포토] LG 김종규,
[BK포토] LG 그레이,
[BK포토] KT 허훈,
[BK포토] KT 이정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