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마
[19엘리트캠프] 고등부 MVP 이주영 “좋은 시간 만들어준 사람들께 감사”

[바스켓코리아 = 양구/김영훈 기자] 2019 KBL 엘리트 캠프 고등부 MVP는 삼일상고 이주영(185cm, 가드)에게 돌아갔다. 

KBL은 18일(월)부터 24일(일)까지 강원도 양구에 위치한 청춘체육관에서 2019 KBL 유스 엘리트 캠프를 개최했다. 중등부를 시작으로 21일부터는 고등부의 시간이 펼쳐졌다. 

고등부는 신체 측정을 시작으로 스킬 트레이닝에 거쳐 마지막 5대5 경기까지 숨가쁜 일정을 소화했다. 모든 일정을 마치고 마지막 시간은 시상식. 최우수상은 삼일상고 이주영의 차지였다. 

이주영은 “MVP 받는 것을 상상도 하지 못했다. 시상식 때까지도 기대도 하지 않았다. 저를 예쁘게 봐주신 코치 선생님들과 박수교 캠프장님께 감사하다.”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주영은 지난해에 이어 이번에도 참가했다. 그는 “사실 그렇게 기대를 하지 않았다. 여러 캠프들과 비슷한 느낌이었다. 그런데 기대보다 더 재밌었다. 스킬 트레이닝을 많이 배워서 한 층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며 캠프 참가 소감을 전했다.

특히 이주영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조던 라우리 코치가 와서 더 좋았다. 자세한 부분을 세세하게 잡아주니 많은 도움이 되었다.”라며 라우리 코치를 치켜세웠다.

이주영을 지켜본 박수교 캠프장은 “농구를 잘 배웠다. 기본기가 탄탄해 발전 가능성도 높다. 어떤 상황에서 무슨 플레이를 해야 할지 판단도 좋다.”라며 그를 평가했다. 특히 5대5 경기에서도 좋은 활약을 펼쳤지만 몇 일간의 훈련 태도와 잘 다져져 있는 기본기를 높게 본 듯했다. 

이주영은 이를 듣고 “농구 교실에서 농구를 처음 배웠다. 그곳에서 재밌게 농구를 배운 것이 도움이 되었다. 기본기를 다졌던 것도 그때 많은 것을 가르쳐준 덕분이다.”라며 기본기를 갖춘 계기를 설명했다.

이주영은 지난해에도 왔던 만큼 복습의 중요성을 누구보다 크게 느꼈다. 이주영은 “홀로 연습을 하다 보니 잘 되지 않았다. 이번에는 같이 온 선수들과 같이 연습하면서 내 것으로 만들겠다.”며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이주영은 이제 삼일상고로 돌아간다. 춘계 중고농구연맹전까지 한 달도 남지 않은 시점이다. 이주영은 “이날 배운 것을 토대로 우승에 도전해보겠다.”며 다부진 포부를 드러냈다. 

끝으로 이주영은 “고생하신 코치님들과 관계자 여러분게 감사드린다. 덕분에 좋은 것을 많이 배울 수 있었다.”라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 제공 = 이성민 기자

김영훈  kim95yh@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LG 메이스,
[BK포토] LG 김종규,
[BK포토] LG 그레이,
[BK포토] KT 허훈,
[BK포토] KT 이정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