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마
[19엘리트캠프] “한국농구 다시 일어설 수 있다”...엘리트 캠프서 찾은 희망

[바스켓코리아 = 양구/이성민 기자] “정말 최고예요. 코치님들 덕분에 농구를 다시 알게 된 것 같아요. 너무 재밌어요.”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양구 청춘체육관에서 열린 2019 KBL 유스 엘리트 캠프. 이번 엘리트 캠프는 호평 일색이었다. 미래 한국 농구를 이끌어 갈 유망주들이 양구에서 희망을 쐈다. 

이번 캠프에는 세계적인 스킬 트레이너 조던 라우리와 레비 스펜서가 코치로 합류했다. 여기에 한국 스킬 트레이닝의 중심으로 우뚝 선 김현중 코치가 힘을 더했다. 박수교 캠프장을 비롯해 오성식, 이창수, 표명일 코치는 뒤를 든든하게 받쳤다. 세계 농구의 트렌드인 스킬 트레이닝과 기존 엘리트 농구의 세심한 지도가 합쳐지면서 시너지가 극대화됐다.  

이번 캠프에서 중점적으로 다룬 부분은 다름 아닌 기본기. 선수들은 그간 쉽게 지나친 기본적인 드리블부터 슛 자세, 스크린, 오프 더 볼 무브 등을 되짚는 시간을 가졌다. 중등부와 고등부로 나누어 수준별 훈련을 진행했다. 

예상 밖 강도 높은 훈련에 거친 숨을 몰아쉬었지만, 그만큼 훈련 효과도 컸다. 시간의 흐름에 비례해 동작이 자연스러워지고, 부드러워졌다. 캠프 초반 쉽게 시도하지 못했던 동작들을 거침없이 시도하기도 했다. 

중등부에서는 이주영(188cm, 가드), 강성욱(175cm, 가드), 홍찬우(186cm, 포워드)가 번뜩이는 재능을 뽐냈다. 캠프를 찾은 농구 관계자들과 취재진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라우리는 중등부 유망주들을 가리키며 “당장 미국에 와서 선진 농구를 경험했으면 좋겠다.”는 극찬을 보내기도 했다. 

고등부는 민기남(173cm, 가드), 이태건(189cm, 포워드), 조민근(180cm, 가드), 유효수(190cm, 가드) 등이 빛났다. 사실 고등부의 경우 예년보다 참가자들의 수준이 떨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낳았다. 여러 학교가 전지훈련을 떠나면서 캠프에 참여하지 못했기 때문. 선수 랭킹 1위부터 20위에 포진된 선수들 대부분이 참가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들을 대신해 합류한 선수들이 열정과 노력으로 우려를 잠재웠다.    

트레이닝 전문 업체 ‘엑시온’이 진행한 체계적인 훈련도 눈에 띄었다. 엑시온은 소속 학교에서 쉽게 할 수 없는 전문적인 트레이닝으로 유망주들의 신체를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테이핑과 마사지로 선수들의 부상을 방지해주기도 했다.    

6박 7일간 숨 가쁘게 달려온 엘리트 캠프. ‘흥미’라는 키워드로 뭉친 100명의 한국농구 유망주들과 코치들은 침체에 빠진 한국농구에 희망 가득한 새 이정표를 제시했다. 

이제 남은 것은 지속적인 노력과 관심 그리고 발전이다. 양구를 가득 채운 유망주들의 함성과 열정이 변하지 않는다면 한국농구는 장밋빛 미래와 마주할 수 있을 것이다.

사진제공 = 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LG 메이스,
[BK포토] LG 김종규,
[BK포토] LG 그레이,
[BK포토] KT 허훈,
[BK포토] KT 이정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