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마
[19엘리트캠프] “노력해야 해” 오성식 코치가 유망주들에게 전한 조언

[바스켓코리아 = 양구/김영훈 기자] “프로는 실력으로 증명하는 냉정한 곳이다. 그렇기 때문에 안주하지 말고 노력을 정말 많이 해야 한다.” 

KBL은 18일(월)부터 24일(일)까지 강원도 양구에 위치한 청춘체육관에서 2019 KBL 유스 엘리트 캠프를 개최한다. 오성식 코치도 이번 대회에 코치로 함께 했다. 

오성식 코치는 연세대를 졸업하고 상무에 들어간 뒤 SBS와 LG 등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오성식 코치는 연세대와 부산 중앙고 시절 전국에 유명세를 떨쳤다. 고등학교 졸업 당시 전체 랭킹 2위일 정도. 그러나 프로에서는 이런 모습을 오랜 기간 보여주지 못했다.

오성식 코치는 “고등학교에서 잘하는 선수들이 대학을 거쳐서 프로로 간다. 잘하는 선수들이 전국에서 모이기 때문에 무한 경쟁이다. 프로는 실력으로 증명하는 냉정한 곳이다. 그렇기 때문에 안주하지 말고 노력을 정말 많이 해야 한다.”며 고등학교 시절 유명했던 선수들이 프로 진출 후 부진한 이유를 설명했다.

오성식 코치는 이어 “각 팀 사정에 따라서 많이 못 뛸 수 있다고 하지만 자세히 보면 실력이 부족해서 못 뛰는 것이다. 대학에서 아무리 잘해도 프로에 가면 더 잘하는 선수가 많다. 지금 랭킹이 높고, 낮고 보다는 노력 여하에 따라 달라진다.”며 노력을 강조했다.

오성식 코치는 다시 한번 힘주어 말했다. “난 운동을 많이 했다. 정말 죽기 살기로 했다. 기술을 내 것으로 만들기 위해 피나는 노력을 했다. 이번 캠프에 참가한 선수들도 지금 배우고 가서 노력을 정말 많이 해야 한다. 자기 것을 만들기 위해서 노력을 해야 한다.”는 오성식 코치의 말이다. 

많은 농구인들은 고등학교 때 잘했던 선수들이 기본기 부족 탓에 프로 진출 후 대성하지 못한다고 말한다. 기본기를 가르치지 않는 고등학교 지도자들의 교육 방식을 비판하는 시선도 많다. 

하지만 오성식 코치는 “나는 기본기부터 엄청나게 배웠다. 패스, 드리블, 슛 등 기본기만 몇 달씩 했다. 요즘은 이런 거 시키면 재미없어서 안 하려 한다. 근데 이런 것을 연습해야 다른 것도 잘할 수 있다.”라며 선수들의 자세를 지적했다. 

또한, 그는 “전체적으로 바뀌어야 한다. 학교장이나 학부모들이 기다려주지를 않는다. 당장 밥그릇이 걸려있는 상황에서 기본기만 가르치고 있을 수는 없다. 학교에서 지도자를 기다려주는 것도 중요하다. 그래야 선수들도 안심하고 농구에만 집중할 수 있다.”며 시스템 개선에 목소리 높였다.

오성식 코치는 마지막으로 “어린 선수들이 즐겁게 농구하는 것을 그냥 지켜보니 좋다.”라고 캠프 참가 소감을 말한 뒤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 제공 = KBL 

김영훈  kim95yh@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LG 메이스,
[BK포토] LG 김종규,
[BK포토] LG 그레이,
[BK포토] KT 허훈,
[BK포토] KT 이정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