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마
[19엘리트캠프] '형들 제치고 장려상' 홍찬우, “재밌는 경험이었다”

[바스켓코리아 = 양구/김영훈 기자] “재밌는 경험이었다.”

KBL은 18일부터 24일까지 강원도 양구에 위치한 청춘체육관에서 2019 KBL 유스 엘리트 캠프를 개최했다.

중등부 마지막인 21일. 5대5 경기가 펼쳐졌다. MVP와 우수상은 사실상 이주영과 강성욱의 싸움이었다. 모두의 관심은 이 중 누가 MVP를 차지할지와 장려상의 주인은 누구에게 돌아갈지였다. 

MVP는 예상대로 강성욱이 받았고, 장려상은 홍찬우에게 돌아갔다. 홍찬우는 성남중 출신으로 186cm의 신장을 자랑하는 포워드. 아직 2학년이지만 형들을 제치고 당당하게 3번째 자리에 올랐다.

시상식 후 만난 홍찬우는 “좋은 시간이었다. 전국에 뛰어난 형들과 같이 생활하고, 농구할 수 있어 재밌었다. 배울 점도 많은 캠프였고,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라며 엘리트 캠프를 돌아봤다. 

그는 특히 “분위기가 좋았다. 평소 운동보다는 부담 없이 하고 자신감을 심어주는 점이 달랐다. 훈련도 굉장히 자유롭고 피지컬이 받쳐줘야 할 수 있는 훈련이었다.”며 자세히 설명했다.

홍찬우는 크게 주목을 받는 이름이 아니었다. 다수의 코치들에게 눈에 띄는 선수를 물어봐도 그의 이름은 나오지 않았다. 그의 플레이를 지켜본 코치들은 “특출나지는 않아도 주목할 만한 선수였다. 근데 5대5를 시켜보니 확실히 다르더라.”며 홍찬우를 평가했다. 

홍찬우는 5대5에서 확실히 돋보였다. 큰 키에서 나오는 시원한 돌파는 물론이고, 슛도 정확했다. 센스를 겸비한 플레이도 갖추고 있었다. 홍찬우는 “할 역할만 하자고 생각했다.”며 5대5 경기에서 놀라운 활약을 펼친 비결을 밝혔다. 

홍찬우는 자신의 장단점에 대해 묻자 “빠른 돌파와 슛을 보유하고 있다. 내 생각에는 센스도 있는 것 같다.(웃음) 다만, 몸이 약해서 수비가 자주 뚫린다. 코치님에게 많이 듣는 소리라 나도 알기에 꼭 고쳐야 한다.”고 답했다. 

홍찬우는 이제 소속팀으로 돌아간다. 홍찬우가 속한 성남중은 지난해 8강이 최고 성적인 만큼 유명한 학교는 아니다. 홍찬우는 “이번 해에는 꼭 우승을 하겠다. 될 수 있으면 2~3개 정도는 도전해보겠다.”라며 자신감 있는 답변을 내비치고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 제공 = KBL

김영훈  kim95yh@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BK포토]건대 훕드림 어댑트 BB 첫 시연 행사 현장 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